세계일보

검색

인종차별 당한 황희찬 “누구도 겪어서는 안될 일. 성숙한 태도로 축구 즐겨야”

입력 : 2022-08-02 11:39:50 수정 : 2022-08-02 11:39: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황희찬 인스타그램 캡처

 

친선경기에서 인종차별을 당했던 황희찬(26·울버햄프턴 원더러스 FC)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심경을 전했다.

 

황희찬은 2일(한국시간) 인스타그램을 통해 구단 관계자들에게 감사를 표하면서 스포츠 현장에서 인종차별 행위는 근절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지난 1일 포르투갈 알가르브 경기장에서 열린 SC 파렌세(포르투갈 2부리그)와의 프리시즌 친선경기 도중 파렌세 측 관중석에서 인종차별적인 욕설을 들었었다.

 

이에 울버햄프턴은 경기가 끝난 직후 공식 성명을 통해 유럽축구연맹(UEFA) 차원에서 황희찬이 당한 인종차별 사건을 조사할 것임을 밝혔었다.

 

황희찬은 먼저 자신을 걱정해준 구단 관계자들과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우리는 같은 인간”이라며 “성숙한 태도로 이 스포츠를 즐겨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을 마지막으로 이 세상 그 누구도 이런 일을 겪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파렌세와의 경기를 끝으로 프리시즌을 마무리한 울버햄프턴은 오는 6일 리즈 유나이티드와의 원정 경기를 시작으로 잉글랜드 1부 프리미어리그(EPL) 2022∼23시즌을 맞는다.


정재우 온라인 뉴스 기자 wamp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