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민대 “김 여사 ‘멤버 Yuji’ 논문 표절 아냐”… 野 “개탄” “실소”

입력 : 2022-08-02 13:00:00 수정 : 2022-08-02 14:34: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장경태 “국민대는 김건희 여사의 ‘Member Yuji’를 위해 김 여사의 박사학위를 ‘yuji’한 것인지 심히 의심스럽다”
김용민 “‘김건희 위세’에 무릎 꿇고 신익희 선생 이름을 더럽힌 국민대, 정말 이렇게 부끄러운 날이 또 있나 싶다”
황교익 “막상 그대들의 뻔뻔함 접하니 대학이 한국 망가뜨리는 최전선의 악당 중 하나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 하게 된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 연합뉴스

 

국민대학교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박사 논문에 관해 자체 조사한 결과 “(논문 3편이) 표절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려 정치권에 파장이 일고 있다. 이에 따라 김 여사의 박사 학위는 그대로 유지되게 됐다.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일 페이스북에 “김건희 여사의 논문을 yuji(유지)하기로 한 국민대 발표에 개탄스럽다”라고 적어 비판했다.

 

이는 김 여사가 논문 제목 속 ‘회원 유지’라는 문구를 ‘Member Yuji’로 영문 번역해 논란이 인 것을 비꼰 것으로 풀이된다.

 

장 의원은 “국민대는 김건희 여사의 ‘Member Yuji’를 위해 김 여사의 박사학위를 ‘yuji’한 것인지 심히 의심스럽다”면서 “(김 여사의 논문은) 국어의 기본적인 문법 구성이 안 돼 있다. 유지란 말을 영어로도 못 옮기냐는 세간의 평가가 ‘통상적으로 용인되는 범위’라는 국민대의 판단보다 오히려 통상적인 판단으로 여겨진다”고 힐난했다.

 

이어 그는 김 여사 논문과 관련한 여러 의혹들, ▲특정 기사와 특정 특허내용 등의 표절 의혹 ▲지도교수와 논문심사는 물론 공동저자 교수 특혜 의혹 ▲논문 인준서에 서명과 날인 위조 여부 등을 열거한 뒤 “국민대가 조사위 회의록과 결과보고서를 공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친야 성향 인사들의 비판도 이어졌다. 국민대 박사 출신인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실소를 금할 길이 없다”고 적었다.

 

그는 “국민대를 만든 사람을 국민대는 해공 신익희 선생이라고 말한다. 신익희 선생은 민주당을 만든 분이기도 하다”면서 “‘김건희 위세’에 무릎 꿇고 신익희의 이름을 더럽힌 국민대, 정말 이렇게 부끄러운 날이 또 있나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이사장은 자신은 박사학위 논문을 단 한 자도 안 고치고 취득했으며 이듬해에 책으로 냈다고 했다.

 

그는 2일에는 “지금 이 시점에서 이런 말씀드려 죄송하지만, 국민대 박사 중에 ‘Yuji’만 있는 게 아니”라며 “피눈물 나게 노력해 학위를 받은 분들이 절대다수라고 믿는다. ‘김건희 표절 아님’은 이곳에서 학위를 받은 이들에게도 큰 불명예와 고통이다. 학교(국민대)를 가장 강력한 어조로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는 1일 “김건희의 여러 논문을 표절로 판단할 수 있는 자료는 넘치고 이미 국민이 언론을 통해 충분히 봤다”고 주장했다.

 

그는 페이스북 글에서 “그럼에도 김건희 논문에 대한 국민대의 검증 결과를 국민이 기다린 것은 김건희 논문의 표절 여부에 대한 궁금함이 아니라 국민대를 비롯한 대학 종사자의 학문적 양심과 윤리 수준을 확인하기 위한 것이었다”라고 국민대를 질책했다.

 

황씨는 “기대하지 않았지만 막상 그대들의 뻔뻔함을 접하니 대학이 한국을 망가뜨리는 최전선의 악당 중 하나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면서 “목구멍이 포도청인가. 그러면 왜 대학에 있나. 다른 일을 알아보라”고 대학 관계자들을 비판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