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추경호 "상속세 전반적 체계 검토했지만…지금은 때 아냐"

입력 : 2022-08-01 13:46:55 수정 : 2022-08-01 13:46: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산세→유산취득세 전환 있어…그때 건드릴 것"
"가업·기업 승계, 과도한 제약…물꼬 터줘야"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일 "이번에 상속세 체계를 (개편)하면서 사실 상속세를 전반적으로 검토를 시작했지만 지금은 (개편의) 때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참석해 "저희가 (내년에) 유산세에서 유산취득세로 바꾸는 전반적인 전환이 있기 때문에 그때 건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추 부총리는 "가업 승계, 기업 승계와 관련해 기업들이 투자나 기술·자본 이전에 있어 세대간 이전에 과도하게 제약받는 부분이 많다"며 "즉 (창업) 1세대들이 연세가 많으니 이제 투자를 더 해야할지, 말아야할지 고민이 많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가업 승계와 관련해 규제를 터줘서 적극적으로 기술 개발에 나설 수 있도록 물꼬를 터줘야 한다"면서도 "기업 활동에 관련한 부분이지 개인적인 자산을, 예를 들어 부동산을 대물림하는 등의 부분은 일절 건들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뉴스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