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미경 “하다 하다 안 되니까 순번 정해놓고 한 사람씩 사퇴한다”

입력 : 2022-08-01 21:00:00 수정 : 2022-08-01 13:43: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정미경 최고위원. 연합뉴스

 

이른바 ‘친이준석계’로 분류되는 국민의힘 정미경 최고위원이 1일 “이제 하다 하다 안 되니까 최고위 기능을 상실시키려고 순번을 정해놓고 한 사람씩 사퇴한다”면서 “이 대표가 사퇴하지 않는 한 비대위로 가긴 어렵다”라고 일침을 놓았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상식도 없고, 공정도 다 어디에다 필요없는 것처럼 밀어붙인다.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 한다는데 이게 성공을 위해 맞는 것인가”고 이른바 ‘친윤계’ 당 지도부에 물었다.

 

이어 그는 “처음엔 설마설마했는데 지금 와서 보니 ‘이 대표를 내쫓으려고 하는 거였구나’ 그게 다 드러났다”고 때렸다.

 

정 최고위원은 권성동 원내대표가 원내대표직은 유지한 채 당대표 직무대행에서만 사퇴한 데 대해서도 “사실 원내대표를 내려놓으면 직무대행은 그냥 내려놓아진다”라고 비꼬았다.

 

이어 “당헌당규상 비대위원장을 임명할 수 있는 사람은 오직 당 대표 또는 당 대표 권한대행”이라며 “당 대표 직무대행인 권 원내대표에게는 권한이 없다”고 주장했다.

 

덧붙여 정 최고위원은 “법원에서 보면 비대위로 가는 것이 ‘꼼수’로 보일 수 있다”면서 “이 대표가 법적 대응을 하면 가처분을 받아주는 상황이 돼 이 대표가 다시 당 대표로 돌아오는 그런 황당한 일이 벌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도 같은 프로그램 인터뷰에서 “이 대표가 (당원권 정지 징계 기간인) 6개월 후 당 대표직에 복귀하는 일도 끝이 났다(불가능해졌다)”고 전망했다.

 

다만 그는 “(윤석열 대통령 문자메시지 파동) 당에서 ‘당신은 내부 총질이나 한 사람’이라고 얘기했을 때 끝난 것”이라며 “만약 6개월 뒤 전당대회가 있다면, 당 대표로 당선될 수는 있다”라고 여지를 남겼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