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국필립모리스, 주말 한강공원서 '환경보호' 실천

입력 : 2022-08-01 09:08:11 수정 : 2022-08-01 09:08: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필립모리스가 환경재단과 함께 도심의 무단투기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쓰담서울’ 캠페인을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7월 30일부터 이틀간 진행했다고 밝혔다. 

 

캠페인에 참여한 시민들은 ‘쓰담서울’ 부스에서 생분해봉투와 집게를 대여한 뒤 한강공원 곳곳의 쓰레기를 줍는 환경보호 활동을 펼쳤다. 미션을 수행한 시민들은 100% 폐플라스틱 원단으로 제작된 업사이클링 피크닉 매트를 선물로 받았다.

 

또 ‘쓰담서울’ 부스에서는 길가에 버려지는 담배꽁초 투기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도 소개됐다. 흡연 후 꽁초를 길거리에 버리지 않고 밀봉하여 보관했다가 쓰레기통에 버릴 수 있도록 고안된 특수 포장지 ‘시가랩’이다. ‘쓰담서울’의 일러스트가 담긴 ‘시가랩’은 행사 부스에서 무료로 배포됐다.

 

2021년부터 시작된 ‘쓰담서울’은 ‘서울이 깨끗해지면 바다도 깨끗해진다’는 주제의 캠페인이다. 도심에서 발생된 쓰레기가 강을 따라 바다로 흘러가 해양오염에 미치는 영향을 알리고, 이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 개선을 촉구하는 캠페인이다. 해양수산부 조사에 따르면, 실제 국내에서 발생하는 해양쓰레기 중 40%가 육상에서 유입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