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주차장서 사이드미러 안 접힌 차만 노려 금품 훔친 20대

입력 : 2022-08-01 07:15:17 수정 : 2022-08-01 17:22: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A씨 검거, 아파트 보안요원 B씨 역할 컸다"
연합뉴스

 

아파트 주차장에서 사이드미러가 접히지 않은 차들만 노려 문을 열고 금품을 훔친 20대 남성이 붙잡혔다.

 

1일 경찰은 A(사진)씨를 절도 혐의로 구속 송치했다.

 

A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9시께 한 아파트 지하에 주차된 차량 5대의 문을 열고 현금과 귀중품 등 약 200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A씨를 검거한 데는 아파트 보안요원 B씨의 역할이 컸다고 경찰은 전했다.

 

사건 당일 야간 순찰을 하던 B씨는 A씨가 사이드미러가 열린 차량을 위주로 주변을 살피며 문을 열어보는 것을 수상히 여겨 그를 유심히 살폈다고 한다.

 

폐쇄회로(CC)TV를 통해 A씨가 잠겨있지 않은 차량의 문을 열어 물건을 가져가는 것을 확인한 보안팀은 경찰에 신고한 뒤 A씨의 인상착의를 온라인 채팅방에 공유했다.

 

팀원들은 A씨가 빠져나가지 못하게 아파트 입구를 막았고 현장에 도착한 경찰에게 A씨를 인계했다.

 

경찰은 B씨에게 감사장과 포상금을 수여했다.

 

B씨는 "범인의 수상한 움직임을 보고 잡아야겠다는 생각만 들었다.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포상금으로 검거를 도와준 팀원들과 밥을 먹었다”고 전했다.

 

이어 “뿌듯하다”고도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