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구 찾은 이재명 “나라·국민 위해 尹 성공 바라. 안될 일 한다면 싸우고 견제”

입력 : 2022-08-01 07:09:16 수정 : 2022-08-01 13:31: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노인 일자리· 코로나 감염자 지원 줄여서는 안 된다”고도
"일률적 기준 배제 옳지않아" 86세대 용퇴론 반박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이재명 후보(사진)가 31일 대구를 찾아 당의 변화를 강조한 뒤 윤석열 정부를 향해 "성공을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후보는 이날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시민 토크쇼 '만남, 그리고 희망'에서 "상대 공격보다 국민을 두려워해야 하고 오로지 국민만 보고 일해야 한다"며 "야당이 됐으니 여당이 하는 일, 정부가 잘하는 일에는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나라와 국민을 위해 윤석열 대통령이 성공하길 바란다"며 “노인 일자리를 줄인다든지, 코로나 감염자 지원을 줄여서는 안 된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안 될 일을 한다면 싸우고 견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의 변화와 혁신도 거듭 강조했다.

 

이 후보는 "국민이 믿을 수 있고, 사랑하는 당으로 바뀌어야 한다"며 "권한을 맡긴 국민의 뜻을 존중해 더 나은 국민 삶과 미래를 만드는 것이 신뢰받고 사랑받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지도부 임기가 2년에 못 미치는 만큼 전국정당화는 장기 과제로 추진해야 하고, 코로나 대응하듯이 소외지역에 대해 각자도생하라고 해서는 안 된다"며 대구·경북 당원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그는 "대구경북에서 민주당을 한다는 게 얼마나 힘든 일이냐. 마땅히 존중받아야 한다"며 "취약지역은 중앙당이 재정 등을 지원하고 지역위원장이나 오래 고생한 분들은 비례의원 국회의원에 배려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86그룹(60년대생·80년대 학번) 용퇴론에 대해선 정면 반박했다.

 

이 후보는 "정치는 이상을 추구하지만, 현실에 기반하지 않으면 갈등만 초래한다. 막스 베버가 한 말처럼 책임감과 열정에 더해 균형감각이 필요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선비의 문제의식을 가지되 상인의 현실과 조합해야 하고, 열 걸음 앞서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반걸음 함께 가는 것도 가치 있다"며 "정치는 실용적이어야 하기에 일률적 기준으로 누군가를 배제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무소속 민형배 의원을 복당시켜 달라'는 지지자의 요청에는 "지금 당장 결정할 수 없는 상황이고, 당 지도부 선거가 끝나면 저희가 적절하게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이 후보는 이어 경북 경주에서 진행된 경북 동남권 당원들과의 토크콘서트에서는 자신을 향한 국민의힘의 비난 공세에 "상대 정당이 남의 당 전당대회에 왜 이리 말이 많으냐"며 "이재명이 약체면 좋아서 박수치지, 왜 비난하는 것이냐. 이거 무서워서 그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치가 도를 벗어나고 있다. 금도를 벗어나지 않는 정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 내부를 향해서도 "당원들의 생각, 국회의원들의 생각이 다 달라도 우리 상대와의 차이만큼 크겠느냐"며 "싸워도 우리 안에서 싸울게 아니라 상대와 싸워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다른 점을 보기 시작하면 멀어진다. 다른 점이 9개 있어도 같은 점 6개 찾아서 열심히 보면 가까워진다"며 "그게 바로 기본적 애정이자 동지애"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자신의 출마 배경에 대해서는 "당 대표라는 지위를 '누리는 권력'이라고 생각하면 탐한다고 볼 것이고, 책임이라고 보면 헌신이나 기여로 볼 수 있다"며 "이를 사적 욕망으로 볼 것인지, 모두를 위한 책임과 헌신으로 볼 것인지는 결국 국민과 당원의 몫"이라고 밝혔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