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측 "국민의힘, 죽음을 정쟁 도구로 쓰지 말라"

입력 : 2022-07-31 15:28:51 수정 : 2022-07-31 15:28: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인 이재명 후보 측은 31일 "국민의힘은 죽음마저 정쟁 도구로 쓰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밝혔다.

이 후보 측 한민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재명 의원을 공격하기 위해 고인의 안타까운 죽음마저 정쟁 도구로 활용하는 국민의힘의 행태에 깊은 분노와 참담함을 느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한 대변인은 "국민의힘 주요 인사들이 너나 할 것 없이 '저승사자' '죽음의 행진', '의혹마다 의문의 죽음' 등 극우 유튜버들이나 할 표현을 공식 석상에서 거론하며 이재명 의원이 극단적 선택을 한 고인의 죽음에 직접적 관련이 있는 것처럼 몰아가고 있다"며 "아무리 국회의원에게 면책특권이 있고 상상은 자유라지만 상식과 금도를 벗어난 언행"이라고 비판했다.

한 대변인은 "연이은 비극의 원인은 검경의 강압 수사"라며 "어떻게든 이재명 의원과 엮기 위해 무리한 강압 수사를 벌어지고 있다는 반증"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정말 고인의 안타까운 죽음에 애도를 표한다면 고인을 정쟁 도구로 쓰는 행위를 중단하고, 검경의 강압 수사와 지나친 신상털기식 보도에 대한 공감 능력을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후보는 부인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받던 참고인이 최근 숨진 채 발견돼 논란이 되자 "이재명과 무슨 상관이 있나"라며 연관성을 부인했다.

이에 국민의힘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이 후보를 겨냥해 "연이은 네 사람의 죽음에 대해 추모하고 사죄부터 해야 인간 된 도리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