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참전 용사들의 희생 잊지 않겠습니다”…육군, 전북 진안서 호국보훈행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6-24 11:02:41 수정 : 2022-06-24 11:02: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육군이 6·25전쟁 발발 72주년을 앞둔 23일 전북 진안에서 호국보훈 행사를 열고 참전 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을 예우하고 감사를 전했다.

 

24일 육군에 따르면 전날 오후 진안군 안천초등학교에서 6·25전쟁 참전용사와 무공훈장 수훈자 유가족, 보훈단체 대표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6·25전쟁 72주년 호국보훈 행사를 개최했다.

 

박정환 육군참모총장은 이 자리에서 안천초 출신 6·25전쟁 참전용사 31명의 이름을 새긴 명패를 학교에 전달했다. 또 행사에 참석한 참전용사들에게 꽃다발과 선물, 축소 제작한 명패를 전하고 나라를 위한 희생과 헌신에 존경과 감사의 뜻을 표했다.

 

또 6·25전쟁에서 혁혁한 공을 세운 1사단 소속 고 송기섭 하사, 고 이만수·곽천석 상병, 고 이상용 일병, 고 김상규 이병의 유가족들에게 화랑무공훈장을 수여했다.

육군은 이어 월남전 참전 용사인 성보경(75·육군 병장 제대)씨의 자택을 찾아 제388호 나라사랑 보금자리 주택 준공식과 현판식을 했다. 나라사랑 보금자리 사업은 육군이 대외 기관과 협력해 6·25전쟁과 월남전 참전용사 중 경제적 여건이 어렵고 주거 환경이 열악한 이들의 주택을 신축·보수해주는 것이다. 2011년에 시작해 지금까지 387명의 참전용사에게 쾌적한 주거 환경을 제공했다.

 

성씨는 1972년 9사단 소속으로 월남전에 참전해 임무를 수행했다. 육군은 고엽제 후유증으로 불편한 몸을 이끌고 어렵게 생계를 이어가는 그의 소식을 접하고 지자체와 기업의 후원을 받아 새로운 주택을 마련했다.

 

성씨는 “육군이 노병을 잊지 않고 찾아주고 여생을 편하게 지낼 수 있는 집까지 새로 지어줘 진심으로 고마울 따름”이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박 참모총장은 “오늘날 대한민국의 자유와 번영은 자랑스러운 호국영웅들의 희생과 헌신 위에 세워졌다”며 “이들의 위대한 유산인 애국심과 군인정신을 받들어 자유와 평화를 굳건히 지키는 사명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안=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