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중국 제친 남자 계영… 밝아진 아시안게임 금빛 전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6-24 09:47:14 수정 : 2022-06-24 09:47: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좌측부터 이호준, 이유연, 김우민, 황선우. 올댓스포츠 제공

황선우(강원도청)를 앞세워 한국 수영 사상 처음으로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종목 단체전 결승에 오른 남자 계영 800m 대표팀이 한국 신기록을 또다시 만들며 당당히 세계 6위 자리를 꿰찼다. 무엇보다 중국보다 좋은 성적을 거두며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의 금빛 전망도 밝혔다.

 

한국 남자 계영 대표팀은 24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계영 800m 결승에서 황선우-김우민(강원도청)-이유연(한국체대)-이호준(대구시청) 순으로 레이스를 펼쳐 7분06초93의 한국 신기록으로 8개국 중 6위를 차지했다.

 

계영 800m는 한 팀에서 네 명의 선수가 자유형으로 200m씩 이어서 헤엄쳐 순위를 가리는 단체전 종목이다. 우리나라가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종목 단체전에서 결승에 오른 것은 이번이처음이었다.

 

대표팀은 앞서 예선에서 결승과 같은 영자 순으로 7분08초49의 한국 신기록으로전체 14개국 가운데 4위를 차지하고 결승에 올랐다. 지난해 5월 열린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같은 멤버가 작성한 종전 기록 7분11초45를 1년여 만에 2초96이나 단축했다. 그러고는 결승에서 다시 한국 기록을 1초56 더 줄였다.

 

결승에서도 첫 번째 영자로 나선 이번 대회 자유형 200m 은메달리스트 황선우는 줄곧 1위를 유지하며 자신이 맡은 200m 구간을 가장 빠른 1분45초30에 마쳤다. 이어 나선 김우민도 250m 구간까지는 1위를 지켰으나 이후 미국에 선두자리를 내줬다. 그래도 1분46초57의 구간 기록을 내며 3위로 세 번째 영자 이유연에게 레이스를 맡겼다.

 

이유현은 자신의 200m 구간에서 1분48초28을 기록했고, 4위로 마지막 영자 이호준에게 배턴을 넘겼다. 이호준은 1분46초78의 구간 기록을 내면서 한국 신기록을 합작했다. 비록 최종 순위는 6위였지만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종목 단체전에서 한국이 거둔 역대 최고 성적이었다.

 

미국이 7분00초24로 금메달을 땄고, 미국에 3초26 뒤진 호주(7분03초50)가 은메달을 가져갔다. 동메달은 영국(7분04초00)에 돌아갔다.

 

중국(7분10초93)이 우리나라보다 4초 뒤진 기록으로 8위에 머물러 한국 수영의 아시안게임 단체전 사상 첫 금메달 꿈도 부풀었다. 중국은 그 동안 이 종목에서 아시아 최강으로 군림해 왔다.

 

한편, 이은지(방산고)는 여자 배영 200m 준결승에서 2분10초48의 기록으로 전체 16명 중 10위를 차지했다.

예선에서 전체 13위에 해당하는 2분13초30을 기록한 이은지는 준결승에서 기록과 순위 모두 끌어올렸으나 결승 진출은 이루지 못했다.

 

정소은(울산시청)도 여자 접영 50m 준결승에서 26초32를 기록하고 공동 14위에자리해 결승에는 오르지 못했다. 이 종목 한국기록(26초26) 보유자인 정소은은 예선에서는 26초40에 물살을 갈라 13위를 차지하고 준결승 대열에 합류했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