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檢총장 패싱인사’ 지적에… 尹 “책임 장관에 권한 대폭 부여”

입력 : 2022-06-23 19:13:21 수정 : 2022-06-23 22:17: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檢총장, 식물 될 수 있나” 반문
추미애 장관 시절 발언과 상충
일각선 “내로남불” 비판 목소리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검찰총장 공백 상황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검찰 지휘부 인사를 단행한 것에 대해 “책임 장관에게 권한을 대폭 부여한 것”이라며 “법무부 장관이 잘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한 장관이 검찰총장이 없는 가운데 인사를 하면서 식물총장이라든지 검찰총장 패싱 우려가 나온다’는 질문에 “검찰총장이 식물이 될 수 있겠습니까”라고 반문하며 “검찰총장은 전국 검찰의 수사를 지휘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어차피 검사에 대한 인사권은 장관 제청을 받아 대통령이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저는 검사나 경찰(인사)에 대해 책임 장관으로서 인사권한을 대폭 부여했기 때문에 아마 우리 법무부 장관이 능력이라든지 이런 것을 고려해 (인사를) 잘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앞서 법무부는 전날 검찰총장이 공석인 상황에서 검찰 고위간부 33명에 대한 인사를 발표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법무부 중심 인사가 계속되며 수사의 독립성·중립성을 훼손하는 것 아니냐’라는 지적에 “수사는 진행되면 외부에서 간섭할 수 없다. 가만히 있으면 그게 수사기관이겠냐. 그런 건 걱정 안 해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중요한 건 장관의 문제가 아니라 과거 청와대에서 직접(간섭하지 않았느냐), 그래서 내가 민정수석을 없애겠다 하지 않았느냐”라고 부연했다.

 

일각에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과거 검찰총장이던 윤 대통령을 패싱해 검찰 인사를 단행하자 윤 대통령이 “인사권도 없고 식물총장이라고 한다”고 발언한 것을 상기시키면서 ‘내로남불’이라는 비판도 제기됐다.

박순애 교육부 장관 후보자(왼쪽),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뉴스1·연합뉴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국회에 박순애 교육부 장관·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김승겸 합참의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오는 29일까지 요청했다. 이달까지 국회 원구성이 합의되지 않으면 윤 대통령이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 후 다음 달 초 인사청문회 없이 세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창훈 기자 corazo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