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내일날씨] 중부지방 오전에 비 그쳐…전국 낮 최고 24∼33도

입력 : 2022-06-23 18:00:00 수정 : 2022-06-23 17:03: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장맛비가 내리는 23일 오후 서울 시청 인근 횡단보도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뉴스1

금요일인 24일 전국이 흐린 가운데 오후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그치겠다.

 

기상청은 이날 새벽에 중부지방부터 차차 그치기 시작해 오전에 대부분 그치겠다고 예보했다. 다만 남해안은 오후 6시까지 제주도에는 자정까지 비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이날(24일)까지 강수량은 수도권, 강원영서, 충청권, 경북북부, 전라권, 경남권, 제주도의 경우 30~100㎜, 전북 120㎜ 이상, 전남권과 제주도는 150㎜ 이상으로 예상된다.

 

이번 비는 강수량의 지역간 차이가 크고 짧은 시간에 매우 많은 비가 집중되는 곳이 많겠다. 충청권과 남부지방은 이날 아침까지, 제주도는 새벽부터 낮 사이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야영을 자제하고 하천 범람, 급류, 농경지 침수, 배수구 역류, 공사장 축대 붕괴, 산사태 등 가능성에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아침최저기온은 19~25도, 낮최고기온은 24~33도가 되겠다. 지역별 예상기온은 △서울 21∼28도 △인천 19∼25도 △수원 21∼28도 △춘천 21∼29도 △강릉 25∼33도 △청주 23∼29도 △대전 23∼29도 △세종 22∼29도 △전주 23∼30도 △광주 23∼28도 △대구 24∼32도 △부산 22∼25도 △울산 24∼28도 △창원 23∼27도 △제주 25∼28도다.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대부분 해상에 안개가 짙게 끼어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0∼3.5m, 서해 앞바다에서 0.5∼3.0m, 남해 앞바다에서 1.0∼3.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남해 2.0∼4.0m, 서해 1.0∼4.0m로 예상된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