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징계 심의' 윤리위 개시…초반 회의록 놓고 신경전

입력 : 2022-06-22 21:58:47 수정 : 2022-06-22 21:58: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李측 "윤리위, 회의록 작성없이 진행 시도" 윤리위 "사실 아냐"
김소연 변호사 "이 대표 측이 김성진 대표 회유·협박"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2일 인천 송도센트럴파크 호텔에서 '제9대 국민의힘 인천광역시당 지방선거 당선인 워크숍'에 참석한 뒤 나서며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위원장 이양희)가 22일 '성 상납 및 증거 인멸 교사' 의혹이 제기된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 심의에 착수했다.

윤리위는 이날 오후 7시께부터 국회 본관 228호에서 위원 9명 중 8명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양희 위원장은 회의장 입장 전 기자들과 만나 "다른 말씀은 제가 오늘 드리고 싶지는 않다"며 "저는 찍어도 되는데 다른 위원들이 입장할 때는 사진을 안 찍어주셨으면 한다. 보호받아야 할 분들"이라고 언론에 요청했다.

이 위원장은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 결과가 오늘 중 나올까'라는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회의장으로 들어갔다.

회의 초반 이 대표 측과 윤리위 간에 회의록을 놓고 신경전 양상도 나타났다.

애초 회의 공개를 요구했던 이 대표 측은 회의 초반 회의록이 작성되지 않고 있다며 문제 제기에 나섰다. 윤리위가 회의 기록을 남기지 않은 채 일방적인 징계 결정에 나설 수 있다는 우려였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윤리위가 당 당무감사실 소관이라 당무감사실장 및 직원들 입회하에 회의를 진행해야 하는데 윤리위원들이 직원들보고 나가라고 하고 자기들끼리 회의를 진행하려고 하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회의 도중 잠시 복도로 나온 이 위원장은 기자들에게 "직원들이 다 지금 작성하고 있다"며 이 대표 측 주장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22일 국회에서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관련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징계 심의를 위해 회의실로 입장하고 있다.

이 대표는 윤리위 회의가 진행되는 동안 같은 국회 본관 건물 2층의 당 대표실에서 대기하며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은 이날 오후 8시 30분께 사실 관계 소명을 위해 윤리위 회의장에 입장했다.

김 실장은 기자들에게 "저는 오늘 참고인 자격으로 왔다"며 "성실하게 답변하겠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성 상납 의혹 제보자 장모 씨를 만나 '7억원 투자 각서'를 써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한편 성 상납 의혹 연루자인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 측 법률대리인 김소연 변호사는 이날 오후 7시께 국회 본청 후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대표 측이 김 대표를 회유·협박했다고 주장했다.

김 변호사는 "이 대표 측근을 자처하는 이들이 김 대표 주변인을 통해 다양한 방법으로 접근해 수사에 협조하지 말라고 회유를 시도했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이 대표 측이 구속 수감 중인 김 대표 측에) 미래가 기대되는 젊은 정치인을 도와주면 가석방에 힘을 써주겠다고 했다. 수사에서 묵비권을 행사하고 성 상납 자체를 모른다는 서신을 써주면 윤리위에 제출하겠다고도 했다. 이 대표 징계가 나오지 않으면 김 대표가 후폭풍을 감당할 수 있겠느냐고 했다"고 주장했다.

다만 이와 관련한 구체적인 회유 증거나 회유·협박을 시도한 인사들이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