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양향자 “여야·정·산·학 모두 참여하는 반도체특위 만들자”

입력 : 2022-06-22 18:43:17 수정 : 2022-06-22 18:43: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與 반도체특위장직 요청에 화답

국민의힘으로부터 반도체특별위원장직을 요청받은 무소속 양향자(사진) 의원이 22일 여야와 정부, 산업계와 학계가 모두 참여하는 ‘국회 반도체 특별위원회’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양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반도체는 경제이자 안보”라며 “여야나 이념이 따로 없으며, 문재인 전 대통령도, 윤석열 대통령도, 더불어민주당도, 국민의힘도 모두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당의 양향자가 여당의 반도체 특위 위원장이 되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다”라며 “저는 위원장이 아닌 그저 위원만 되어도 좋고, 참여하지 않아도 만족한다”고 밝혔다.

양 의원은 특정 당이 아닌 국회 차원의 특위를 만들어 전문가가 적극 참여하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반도체 특위를 설치해야만 전문가들이 대거 참여할 수 있고, 특위의 성과물을 법안으로 완성할 수 있다. 정치적 유불리 없이 법안이 진행될 수 있어야 한다”며 “(특정 당의 기구가 되면) 당 지도부가 바뀔 때 특위가 사라질 우려가 있고, 특위가 생기면 공무원들이 여야정에 각각 따로 보고하는 막대한 비효율이 없어져 일의 진행 속도가 지금보다 3배는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양 의원은 삼성전자 최초의 여상 출신 임원으로 현재 국회 유일한 반도체 전문가로 꼽힌다. 문재인 전 대통령 영입인사 출신으로 민주당 텃밭인 광주 서구을을 지역구로 두고 있지만 현재는 무소속이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