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증거인멸 교사’ 여부 쟁점… 이준석 “윤리위 출석 거부당해”

입력 : 2022-06-22 17:28:15 수정 : 2022-06-23 11:19: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이 대표 징계 여부 심의
성 상납 여부는 심의 대상서 제외
‘측근 이용한 제보자 입막음’ 쟁점
정무실장 ‘7억 투자 각서’ 의심 사

윤리위 “李 출석, 거절한 적 없다”
李 ‘공개 회의’ 받아들여지지 않자
인천 당선자 워크숍 참여 등 참석
김종인 “李 징계 땐, 치명적 결과”
누구와 통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2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 행사장 앞에서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22일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관련 증거인멸교사 의혹 및 품위유지위반 관련 징계 여부를 심의했다. 윤리위는 이 대표의 성 상납 여부는 입증이 쉽지 않아 징계 심의 대상에서 제외했다. 그러나 관련 의혹을 은폐하기 위한 이 대표 측의 시도를 보여주는 정황이 부적절하다는 데 복수의 윤리위원이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직접 소명을 원했으나 출석을 거부당했다고 주장한 이 대표는 외부 일정을 소화했다.

 

윤리위는 이날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이 대표의 증거인멸교사 의혹 등 관련 징계 여부를 논의했다. 이날 회의는 지난해 12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을 제기한 데 따른 것이다. 가세연은 방송에서 이 대표가 2013년 8월 대전에서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로부터 성 상납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결백을 주장하는 입장이다. 윤리위가 개최되는 시점에 맞춰 가세연이 의혹을 뒷받침하는 폐쇄회로(CC)TV 영상을 공개하겠다고 예고한 것으로 알려지자 이 대표는 “그런 것이 있으면 다 공개하라”며 맞불을 놓기도 했다.

 

이날 논의의 쟁점은, 이 대표가 측근인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게 의혹 제보자를 만나 입막음을 시도하라고 지시했는지 여부였다. 가세연은 김 실장이 제보자와 수차례 통화한 내용이 담긴 녹음파일을 방송에서 공개했다. 그 녹음파일에는 김 실장이 제보 무마를 위해 7억원 상당 사업 투자를 제보자에게 약속한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 담겨 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2일 인천 송도센트럴파크호텔에서 열린 '제9대 국민의힘 인천광역시당 지방선거 당선인 워크숍'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인천=뉴시스

윤리위원들은 제보 무마 정황에 주목했다. 윤리위 관계자는 “이게 가벼운 사안인가”라며 “성 상납 행위 자체도 그렇지만, 7억원이라는 돈을 약속한 것 자체가 가벼운 사안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의혹을 은폐하기 위한 일련의 행위는 비난 가능성이 커 보인다”며 “음주운전을 해 놓고 ‘내가 안 했다’고 제3자한테 다른 사람이 운전했다고 진술시켰다가 밝혀지면 가중처벌 받는 것”이라고 했다. 다른 관계자는 “실제 살인죄를 저지르지 않았어도, 살인죄 의혹을 받으니까 증거를 인멸하려고 하는 것도 증거인멸이 되는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가 실제 성 상납을 받았는지 여부를 떠나, 무엇이 됐든 의혹 덮기를 시도한 정황 자체가 잘못이라는 것이다.

 

윤리위는 이 대표의 증거인멸 시도에 개입한 것으로 의심받고 있는 김 실장을 회의에 출석시켜 자초지종을 물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2일 국회 본관 내 당대표실로 들어가고 있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이날 이 대표의 성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 및 품위유지 의무 위반 관련 징계를 심의했다. 서상배 선임기자

이와 관련해 이 대표는 “저는 출석 요청을 했는데 거절당했다”고 했다. 이에 대해 이양희 윤리위 위원장은 “출석을 거절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공개 회의를 열어 달라고 요청했으나, 이 역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 대표는 이날 6·1 지방선거 인천시당 당선자 워크숍에 참석하는 등 기존 일정을 소화했다.

 

한 윤리위원은 “윤리위 회의는 비공개가 원칙”이라며 “이 대표가 왜 공개 회의를 요구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했다. 그는 “당헌 당규는 당대표가 철저히 지켜야 하는 건데, 본인 편의에 따라 공개해달라고 하면 윤리위가 정상적으로 운영되겠는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소명 자료를 윤리위에 낸 적도 없고, 자기 권리 행사를 안 한다는 건데, (윤리위가) 감 놔라 배 놔라 할 수 있겠나”라고도 했다. 다른 윤리위원도 “상식적으로 개인정보 공개 우려가 있어 윤리위 회의는 공개가 안 되는 것”이라고 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 선거대책위원장. 뉴스1

한편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에 나와 “이 대표가 실질적으로 징계를 만약 받는다고 했을 때 당에 치명적인 결과가 나올 거라고 본다”고 했다. 그는 “일반 국민이 (볼 때) 이 대표가 젊은 나이에 기대감을 줬는데, 이제 그 기대감이 사라져버리는 것”이라며 “옛날의 새누리당으로 돌아간다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했다.


배민영·김병관·김주영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