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종인 “이준석 징계 시 당에 치명상… 무슨 도움 되겠나”

입력 : 2022-06-22 11:02:49 수정 : 2022-06-22 13:37: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 위원장 “이 대표 덕분에 변할 수 있다는 기대감 줬다”
“당이 그렇게 갈 것 같으면 2년 뒤 총선 기약할 수 없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 선거대책위원장. 뉴스1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의 ‘성상납 의혹’ 관련 윤리위원회의 징계가 이뤄질 경우 당에 치명상을 입게 된다고 김종인 국민의힘 전 위원장은 내다봤다.

 

22일 김 위원장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내가 보기에 아마 이준석 대표가 실질적으로 징계를 만약에 받는다고 했을 적에는 당이 아마 치명적인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 위원장은 “징계가 실질적으로 이루어지면 이준석 대표도 정치인으로서 그냥 그대로 그 자리에 있을 수는 없을 것”이라며 “그러면 어떤 자기 나름대로의 결심을 할 수밖에 없는 것이고 그렇게 해서 당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게 뭐가 있겠느냐”라고 지적했다.

 

그는 “일반 국민들이 젊은 나이의 이 대표가 저렇게 당을 대표하는 사람이 됐기 때문에 사람들이 국민의힘이 과거와 달리 변할 수도 있겠다는 기대감을 줬다”며 만약 이 대표가 사라질 시에 국민들은 옛날 새누리당 시절로 돌아간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 사회에 지금 가장 심각한 문제가 양극화로 인해서 벌어지고 있는 이 저소득 계층에 대한 소위 대책을 어떻게 세우느냐 하는 것이 내가 당의 기본의 방향으로 생각해야 된다”며 “지금 다시 국민의힘이 우향우로 가는 모습을 보이기 때문에 옛날에 정당으로 다시 가지 않느냐 하는 이런 염려가 되는데 이런 마당에 대표까지 그렇게 만들어 놓을 것 같으면 치명적인 상처를 입을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총선은 2년쯤 남았으니까 미리 말하기 그렇지만 당의 모습이 그렇게 갈 것 같으면 다음 총선이 기약할 수가 없다”며 “국민의힘도 그렇고 정부도 그렇고 지금은 여소야대 국회에서 지금 윤석열 정부가 일을 해결할 수가 없다”고 꼬집었다.

 

김 위원장은 “지금 개혁을 하려고 하면 제도적인 뒷받침이 돼야 되는데 국회에 가서 야당의 도움을 받지 않으면 안 되게 돼 있다”며 “지금 민주당이 고분고분 거기에 따라올 일도 만무하고 그러면 2년 동안 사실은 개혁이 지지부진 해 질 수밖에 없다”고 판단했다.

 

나아가 “그러면 2년 후에 총선에서 여당이 과반수를 확보해야 나머지 3년을 제대로 일을 할 수가 있는데 2년 후에 과반수가 확보가 안 된다고 할 것 같으면 거의 불가능한 상태가 되는 것”이라며 “국민의힘과 정부는 지금부터 본인들이 하는 일이 2년 후에 총선에 어떻게 영향을 미칠 것인가에 대해서 냉정하고 현실적으로 상황 판단을 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조언했다.

 

국민의힘 윤리위는 이날 오후 7시 국회 본관에서 회의를 열고 이 대표의 해당 의혹 관련 사안을 심의한다.

 

현직 당대표에 대한 징계 안건이 윤리위에 정식 회부된 것은 국민의힘과 전신 정당을 통틀어 처음 있는 일이라 징계시 정치권에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