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진욱 공수처장, 전·현직 검사들에 ‘러브콜’…“공수처 검사 많이 지원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6-22 08:55:29 수정 : 2022-06-22 09:27: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1일 대변인 첫 정례 브리핑서 밝혀
“인지사건 수사…검찰과 협력도 중요”
“‘공석’ 인권감찰관도 하루빨리 오길”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처장. 국회사진기자단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처장이 오는 24일 세 번째 공수처 검사 임용 절차 시작을 앞두고 전·현직 검사들에게 “많이 지원해 줬으면 좋겠다”며 러브콜을 보냈다.

 

김 처장은 지난 21일 공수처 대변인 첫 정례 브리핑에 모습을 드러내 “역량 있고 성과를 낼 만한 분을 뽑는 게 목표”, “처장과 차장은 보고를 받을 뿐 수사를 실질적으로 이끄는 건 부장검사와 검사”, “(대통령에게 검사 후보자를 추천하는) 인사위원회 위원 7명 중 한 명일뿐이지만 희망 사항”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처장은 그 이유로 공수처가 경찰이 송치한 사건이 아닌 인지 사건을 수사하고, 검찰과 협력이 중요한 점을 들었다. 공수처는 고위 공직자 범죄 수사 과정에서 인지한 관련 범죄 등을 수사한다. 다른 수사기관이 범죄를 수사하다 고위 공직자 범죄를 인지하면 즉시 공수처에 통보해야 한다.

 

김 처장은 “인지 사건 수사는 검찰, 특수부나 공안부를 해 본 분들이 잘하더라”고 수사 경험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공수처가 수사권이 있지만 기소권은 없는 사건은 검찰로 보내 결국 검찰이 기소해 검찰과의 협력 차원에서도 현직 검사들이 많이 지원해 공수처에 와 수사했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공수처는 전·현직 고위 공직자 중 대법원장과 대법관, 검찰총장, 판검사, 경무관 이상 경찰에 대해서만 공소 제기와 유지를 한다.

 

김 처장은 또 “(공수처에 대한) 국민적 기대는 빨리 성과를 내란 것인데 공수처가 2년차에 지금도 사람을 뽑고 있어서 좀 기다려 달라는 말씀을 드린다”며 “저도 검사들이 경험과 역량을 쌓아 성과를 내는 걸 기다려 줘야 된다”고 덧붙였다.

 

공수처 검사 정원은 처·차장을 포함해 25명이다. 최근 한 검사가 사의를 표해 현원은 22명이다. 이에 공수처는 부장검사 2명 이내, 평검사 1명을 뽑기 위해 24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원서를 접수한다.

 

김 처장은 “공석인 인권감찰관도 하루라도 빨리 와 인권 관련 업무가 좀 더 강화됐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드러냈다. 인권감찰관은 공수처 내부 감사·감찰, 인권 보호 업무를 맡는다. 공공감사법에 따른 자체 감사 기구로, 개방형 직위다. 이에 따라 인사혁신처가 선발하는데, 현재 인사혁신처와 대통령실이 검증 중이라고 한다.


과천=박진영 기자 jy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