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공중전화부스가 전기오토바이 충전소로

입력 : 2022-06-22 01:15:00 수정 : 2022-06-21 23:04: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2025년까지 1000곳 설치
소음·오염 심한 배달 오토바이
100% 전기오토바이로 교체도

서울 시내 노후 공중전화부스가 전기오토바이 배터리 교환형 충전소로 탈바꿈한다. 서울시는 2025년까지 공중전화부스에 전기오토바이 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는 충전소 1000곳을 설치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설치하는 배터리 교환형 충전소는 사용자 인증부터 완충된 배터리 교체까지 1분 내 가능하도록 개발됐다. 기존에 설치된 공중전화부스를 활용하기 때문에 접근성이 좋고 설치도 간편하다는 장점이 있다.

배달용 오토바이는 일반 오토바이보다 주행거리가 5∼6배 길어 대기오염물질을 다량 배출한다. 주택가 주요 소음 유발원 중 하나로도 꼽힌다. 시는 2025년까지 전업 배달용 오토바이의 100%에 해당하는 3만5000대를 전기오토바이로 교체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해 10월 환경부, 전기오토바이 수요·공급·충전기 단체 등과 함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전기오토바이는 충전시간(4∼6시간)이 길고 1회 충전 시 주행거리가 50㎞ 수준으로, 하루 평균 150㎞ 이상 운행하는 배달용으로 쓰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간편하게 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는 배터리 교환형 충전소가 설치되면 충전시간을 크게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올해 배터리 교환형 충전소를 150곳 설치할 예정이다. 강남 지역 등 배달 수요가 높은 지역과 1인가구가 밀집한 지역에 우선 설치할 계획이다. 지난달 구로구, 동작구, 송파구 등에 30기를 설치했고, 이달 말까지 30기를 추가로 설치한다.

이용 방법은 스마트폰에서 D-STATION 애플리케이션(앱 스토어에서 디스테이션 또는 D-STATION을 검색)을 실행해 회원 가입하고 충전 상품을 구매하면 된다. 서울 지역 소상공인은 사업자 증빙을 하면 주행거리 무제한 상품을 3개월간 매달 30%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김정선 서울시 기후변화대응과장은 “도시 미관 개선뿐만 아니라 배달용 전기오토바이의 충전 문제도 해소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구윤모 기자 iamky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