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굴러가는 차 온몸으로 막아선 女 운전자 도운 행인 "힘 빠지면 어땠을까 생각하니 아찔"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21 17:19:08 수정 : 2022-06-22 15:23: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누리꾼 A씨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차량과 여성 운전자의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 여성의 ‘도와달라’는 외침에 굴러가는 차량을 멈추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남성의 선행에 누리꾼들의 칭찬이 잇따르고 있다. 

 

누리꾼 A씨는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당시 겪은 경험담을 공유했다. 

 

남성인 A씨는 우체국에서 나오던 중 도와달라는 여성의 다급한 외침을 들었고, 주위를 둘러보자 한 여성이 차를 온몸으로 밀고 있었다고 전했다. 

 

알고 보니 이 여성이 기어를 ‘드라이브’에 놓고 사이드 브레이크만 채운 채 내렸고, 이후 차량은 굴러가 주차된 앞차와 부딪힐 만큼 가까워졌다. 이에 온몸으로 차량을 저지했으나 역부족이었다.

 

상황이 급박해지자 A씨는 부리나케 차 문을 열고 브레이크를 밟은 뒤 기어를 ‘파킹’에 놓고 차를 멈춰 세웠다고 한다.

 

A씨는 “아무도 없이 혼자 몸으로 막다가 힘 빠지면 어땠을까 생각하니 아찔하다”며 당시 급박한 심정을 전달했다.

 

A씨는 이후 여성 운전자에게 “몸으로 막으면 큰일 날 수 있으니 들이박더라도 일단 운전석에 앉아 기어부터 파킹에 놓아야 한다”고 조언했다고 한다. 

 

이 글을 본 누리꾼들은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는데 잘했다”며 A씨의 대처에 입을 모아 칭찬했다. 


임미소 온라인 뉴스 기자 miso394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