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5cm 목줄·괴사된 상처의 썩은 냄새…골반뼈 부러진 채 발견된 백운이의 사연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21 15:51:00 수정 : 2022-06-22 10:28: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카라 제공

 

몸이 올무에 묶인 채 골반뼈가 부러진 백구 백운이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0일 동물행동권 카라(KARA)는 “누군가 올무(새나 짐승을 잡기 위해 만든 올가미)를 이용해 백운이를 잡아가려고 시도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백운이가 발견됐을 당시 목에는 25cm밖에 안 되는 목줄에 의해 피부의 3cm가 파여 괴사된 상태였다. 이에 상처 부위와 분리된 목줄에서는 썩은 냄새가 진동했고, 혈액검사에서는 정상 수치의 6배에 가까운 염증 수치 결과가 확인됐다.

 

또한 백운이의 허리에는 당기면 점점 조여지게 매듭이 묶어진 ‘올무’도 묶여 있었다. 이는 누군가 올무를 이용해 백운이를 잡아가려고 시도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카라 측은 밝혔다.

 

백운이는 괴사가 진행되는 상처만으로도 통증이 극심했을 목을 굽혀, 올무를 이빨로 끊어내고 도망친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검진 결과 백운이가 한쪽 뒷다리를 쓰지 못하는 점이 발견됐으며, 이는 골반 골절 때문이었다. 병원에서는 “부러지고 뒤틀린 골절 형태는 교통사고 정도의 큰 충격을 받았을 때나 주로 나타난다”는 소견을 보였다고.

 

카라 제공

 

아마 백운이는 올무에서 빠져나오려고 뒤틀린 자세에서 줄을 끊기 위해 발버둥치며 사투하는 과정에서 골반뼈가 부러진 것으로 보인다.

 

카라 측은 “현재 괴사된 목의 상처 회복과 골반 수술 등 백운이에게는 아직 많은 치료 과정이 남아있다”며 “백운이가 치료를 잘 받고 무사히 회복할 수 있도록 많이 응원해달라”고 전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