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월북 둔갑’ 靑 회의록 공개해야” 與 공세… 우상호 “정식 요청하면 안 피해”

입력 : 2022-06-21 17:05:00 수정 : 2022-06-21 18:31: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北피격 공무원 사건 TF 첫 회의서 진상규명 촉구
우상호, 대통령기록물 열람 요구에 “부메랑으로 돌아갈 것”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 공동취재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여당이 대통령기록물 열람을 요구한 것에 대해 “원론적 입장에서 정식으로 요청하면 피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러나 이같은 모습이 국민에게 좋은 평가를 받겠나”라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기자들을 만나 “공개 여부를 갖고서 정쟁을 일삼겠다고 한다면(공개를) 안 할 이유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도 “끊임없이 전임 대통령을 물고 늘어져서 무슨 이득을 보겠다는 것인가. 이런 식의 국정운영이 여당이 취할 태도인가”라며 “정략적 의도가 다 보이지 않나. 여당의 모습이 개탄스럽다”고 지적했다. 우 위원장은 또 “무슨 자료든 (공개를) 하자고 하면 다 하겠다. 안 할 게 뭐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우 위원장은 “(여당의 행동은) 다 부메랑으로 돌아갈 것”이라며 “이런 방식으로 정쟁을 유발하고 국민의 관심을 민생이 아닌 다른 쪽으로 돌려보려고 하는 정략적 의도가 여당의 태도로 온당한지에 대한 국민의 심판이 이뤄질 것이다. 국민의 평가를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여당이 됐으면 여당답게 진지하게 국가운영을 책임감을 갖고 해야 한다. 전임 대통령을 공격하기 위한 빌미를 이런저런 방식으로 만들어보려 하는 태도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이번 사건 관련 SI(감청 등에 의한 특별취급 정보) 공개에 대해 ‘간단한 문제가 아니라 생각한다’며 부정적 견해를 내비친 것에 대해서는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공개하라고 하는데, 대통령과 권 원내대표의 의견이 다른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2020년 9월 북한군이 피살한 해수부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원 이대준 씨의 배우자가 지난 17일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 변호사회관에서 전날 대통령실과 해양경찰이 발표한 이른바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 기자회견에서 이씨의 아들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쓴 편지를 대독하던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국민의힘은 21일 2020년 북한군에 의해 피살(피격)된 서해 공무원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가 ‘월북 몰이’를 했다며 맹공을 펼치는 한편,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첫 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진상규명 작업에 나섰다.

 

특히 해수부 공무원 이대준씨가 북한에 잡혀가 피격되고 소각되기까지 6시간 동안 문재인 정부가 어떤 조치를 했는지 집중적으로 살피겠다면서, 문재인 당시 대통령에게 전달된 서면보고 내용과 청와대의 대응 지시 등을 밝히기 위해 대통령기록물로 지정된 자료를 공개하라고 야당을 압박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현안 점검회의에서 “우리 당은 TF에서 권력에 의해 은폐된 죽음의 진실을 밝히고 대한민국 국민의 명예를 반드시 회복시키겠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첫 TF 회의 모두발언에서 “해수부 공무원은 두 번 죽임을 당했다. 한 번은 북한 총격에 의해서, 다른 한 번은 문재인 정부에 의한 인격살인에 의해서”라며 “처음부터 답은 월북으로 정해져 있었다. 이 죽음이 누구에 의해 어떤 경위를 거쳐 월북으로 둔갑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2019년 탈북선원 강제 북송 사건 진상도 규명해야 한다. 위장 귀순 주장의 근거도 없을뿐더러 살인 범죄를 저질렀다는 증거 역시 없었다”며 “진실 규명을 위해 전면적 정보 공개가 필요하다”고 했다.

 

다만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민주당 일각에서 SI 공개에 동의하고 나선데 대해 “SI라는 것이 국민들께 그냥 공개하는 것이 간단한 문제는 아니다”라며 “그런 걸 공개하라고 하는 주장 자체는 좀 받아들여지기가 어렵지 않나 싶은데 한번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