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흉기 폭행사건’ 여배우, 사건 전날 3차례나 신고...남편은 구속 송치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21 11:20:58 수정 : 2022-06-21 15:46: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14일 40대 여배우가 자택 앞에서 남편이 휘두른 흉기에 수차례 찔린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남편이 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겨졌다.

 

21일 서울 용산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 이모씨를 이날 오전 서울서부지검에 구속 송치했다고 전했다.

 

이씨는 지난 14일 오전 8시40분쯤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자택 앞에서 아내 A씨를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으며 A씨는 목 부위에 상처를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A씨는 사건 전날 밤부터 총 세 차례에 걸쳐 이씨를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사건 발생 약 9시간 전인 13일 오후 11시40분쯤 “남편을 집에서 내보내달라”고 요청했다며 경찰은 이씨를 퇴거 조치 시킴과 동시에 A씨의 출입문 비밀번호를 바꾸도록 했다.

 

그러나 다음 날 오전 1시쯤 A씨는 “남편이 베란다 쪽으로 들어오려고 하는 것 같다”며 경찰에 두 번째 신고를 남겼다. 다만 신고에 따라 집 주변을 수색한 경찰은 당시 이씨를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이씨는 다시 A씨에게 전화를 걸어 “극단적 선택을 하겠다”라고 협박했다. 이에 A씨가 세 번째로 경찰에 신고, 이씨는 오전 2시쯤 다리를 자해한 상태로 제 3자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치료를 받고 퇴원한 이씨는 같은 날 오전 8시40분쯤 딸이 등교하는 시간에 맞춰 흉기를 사 들고 A씨 자택으로 찾아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으며 이씨를 체포한 경찰은 구속영장을 신청한 상태다.

 

한편 지난 16일 서울서부지법 박원규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