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말 대단한 희생이고 사랑” 김 여사 ‘故 심정민 소령 추모 음악회’서 첫 공개 연설

입력 : 2022-06-20 22:00:00 수정 : 2022-06-21 08:37: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6일 오후 전직 대통령 고(故) 전두환씨 부인 이순자 여사를 예방한 뒤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이 여사 자택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8일 고(故) 심정민 소령을 추모하는 음악회에 참석한 가운데, 당일 공개연설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김 여사가 대통령 부인이 된 후 공개석상에서 연설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일 쿠키뉴스 보도에 따르면 김 여사는 종로구 평창동에서 진행된 추모음악회를 찾아 연설에 나섰다.

 

당시 김 여사는 “젊은 이 군인의 희생 덕분에, 우리가 하루하루 고통스럽지만 살아갈 수 있는 날을 선물 받았다고 생각하면 정말 대단한 희생이고 대단한 사랑이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심정민 소령님은 어려서부터 가족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고 또 국민을 사랑했고 나아가서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우리 모두를 지켰다”면서 “젊은 인생을 우리를 대신해서 먼저 일찍 갔지만 우리의 마음 속에 정신 속에 영원히 남아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여사는 “매년 이렇게 심정민 소령의 죽음을 기억하고 애도하고 이런 날들이 매년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라는 말로 연설을 마무리했다.

 

공군 제10전투비행단 소속이던 심 소령은 올해 1월11일 임무 수행을 위해 F-5E 전투기를 몰고 이륙하던 중 추락해 순직했다. 공군은 심 소령이 민가 쪽으로 기체가 추락하는 것을 막기 위해 조종간을 끝까지 놓지 않고 야산 쪽으로 기수를 돌리다 비상탈출 시기를 놓친 것으로 판단했다.

 

이날 음악회는 심 소령 추모 시집 《그대 횃불처럼 빛나리》 발간을 기념하기 위한 자리였다. 김 여사의 이날 음악회 참석은 윤 대통령은 동행하지 않은 ‘비공개 단독 일정’이었다.

 

당시 김 여사는 추모록에 “당신의 고귀한 희생 대한민국을 지키는 정신이 되었습니다”라고 적기도 했다.

 

김 여사는 전직 대통령 부인들과 연이어 만나고 국민의힘 중진의원 부인들과 간담회를 갖는 등 활발한 외부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추모음악회를 포함해 김 여사가 소화한 외부일정은 지난 일주일간 7건에 달한다.

 

김 여사는 지난 12일 윤 대통령과 함께 서울 시내의 한 극장을 찾아 칸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작인 영화 ‘브로커’를 관람하고 영화계 인사들을 대통령실 청사로 초청해 만찬을 함께 했다. 13일에는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으며, 다음날인 14일에는 국민의힘 4선 이상 중진 의원 부인들과 오찬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16일에는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를 예방했고, 17일에는 윤 대통령과 함께 한국전쟁 전사자 유해를 찾은 보훈 가족 및 국가 유공자 130명을 용산 전쟁기념관으로 초청해 오찬을 가졌다. 같은 날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를 서울 모처에서 만나기도 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