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주시, 동해남부선·중앙선 폐선 부지 ‘소통의 길’로

입력 : 2022-06-20 01:00:00 수정 : 2022-06-19 13:36: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주시민, 폐선부지 경주 구간 ‘시민휴식공간’과 ‘관광자원’ 선호
경주역은 시청사 이전 압도적, 반면 교통시설 활용계획엔 부정적
옛 경주역 전경.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가 폐역·폐철부지 활용을 두고 고심하고 있는 가운데 시민들은 경주역 부지에는 ‘행정복합타운’을, 나머지 부지에는 ‘관광자원’과 ‘시민휴식공간’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시가 지난 4월 18일부터 4주 간 시민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경주시 폐철도부지 활용방안 관련 설문조사’에서 나온 결과다.

 

19일 경주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복선전철 개통으로 경주역을 포함한 17개 역이 기능을 상실하면서 축구장 52개와 맞먹는 37만㎡ 폐역부지와 중앙선 27.1㎞, 동해남부선 53.2㎞가 폐선부지가 유휴부지로 남게 됐다.

 

이에 시는 폐역·폐철에 대한 활용방안에 대한 다양한 시민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이번 설문조사를 진행했고, 3151명이 참여해 응답자 85.7%가 폐철도 활용 사업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응답자 63.7%가 경주역 부지에 시청사 이전을 원했고, 동천~황성 2.5㎞ 구간 폐철도 부지는 응답자 65.3%가 현재 경주시가 추진 중인 ‘도시숲 조성사업’이 바람직하다고 답했다.

 

구체적 활용방안에 대해서는 동해남부선은 관광자원으로 활용하자는 답변이 24.3%로 가장 많은데 이어 중앙선은 공원 및 주민휴식공간이 20.5%로 가장 많았다. 

 

반면 교통시설로 활용하자는 의견은 동해남부선 8.6%, 중앙선 11.7%에 머물렀다.

 

주요 폐역 별 활용방안을 묻는 질문에는 △서경주역은 공원 및 주민휴식공간(18.9%) △불국사역은 관광자원(14.5%) △입실역은 공원 및 주민휴식공간(18.2%)으로 집계됐다.

 

또 △모화역 △건천역 △아화역 △동방역 등도 공원 및 주민휴식공간으로 만들자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시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폐철도 예정부지 도시관리계획(정비) 및 개발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오는 23일 안강읍·강동면을 시작으로 △24일 도심권역 △27일 문무대왕면·감포읍·양남면 △28일 건천읍·산내면·서면 등에서 주민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폐철·폐역 부지와 관련해 지금 당장 가시적인 성과물을 보여드리지 못해 송구스럽다”며 “잰걸음이라도 관련 절차를 차곡차곡 밟아 폐철·폐역 부지가 주민 친화적인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주=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