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가출한 대학생 체모 태우면서 집단으로 괴롭힌 20대 4명 기소…2명은 불구속

입력 : 2022-06-19 09:49:51 수정 : 2022-06-19 14:32: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음란행위 강요하고 담뱃불로 온몸에 화상 입힌 혐의
구명조끼 입힌 뒤 저수지 빠뜨리고 헤엄치게 한 혐의
검찰 “피해자지원센터 연계해 피해자 심리치료 지원”

 

가출한 대학생의 체모를 태우는 등 집단으로 괴롭힌 혐의를 받는 20대 일당이 적발, 일부는 구속기소되고 일부는 불구속기소 됐다.

 

19일 대구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정현승 부장검사)는 특수상해·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를 받는 A(20)씨 등 2명을 구속기소하고 공범 2명을 불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들은 지난해 7월 가출한 대학생 B(20)씨를 밀대 자루로 수십차례 때리고, 구명조끼를 입힌 뒤 저수지에 빠뜨리고 헤엄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또한 비슷한 시기에 성냥불로 체모를 태우거나 음란행위를 강요하고, 담뱃불로 온몸에 화상을 입힌 혐의도 받고 있다.

 

A씨 등은 B씨에게 가출을 하도록 유도한 뒤 함께 생활하면서 내성적 성격의 피해자가 자신들의 자시를 잘 따르지 않는다며 가혹행위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B씨 가족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검찰은 경찰이 뷸구속으로 송치한 사건을 조사하던 중 피해자가 피고인들에 대해 엄벌을 요청한 사실을 확인하고 다른 지역 검찰청에서 사건을 넘겨받아 이들에 대한 집중 수사를 해 주범 2명을 구속했다.

 

검찰 관계자는 “범죄피해자지원센터와 연계해 정신적 트라우마를 호소하는 피해자에게 심리치료 및 병원비를 지원하고, 재판 때도 피해자가 검찰과 함께 법정에 갈수 있도록 해 공소 유지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