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효리 “엄정화, 만만한 선배라고 했는데∼” 뒤늦은 사과 전했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18 17:49:48 수정 : 2022-06-18 17:49: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티빙 오리지널 '서울체크인' 캡처

 

핑클 출신 가수 이효리가 가수 겸 배우 엄정화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전했다.

 

17일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서울체크인’에는 이효리가 엄정화, 이정은과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효리는 엄정화에게 “내가 옛날에 ‘해피투게더’에서 언니를 ‘만만한 선배’라고 얘기한 적이 있더라”라며 “한 마디로 언니를 표현하라고 했는데 내가”라고 어렵게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이효리가 “나 그거 보고 너무 반성했잖아 진짜”라고 말하자 엄정화는 오히려 “그냥 재밌자고 한 얘긴데 뭐”라며 이효리를 달랬다.

 

그럼에도 이효리는 “그거를 보고서 내가 정화 언니한테 이런 말을 한 나 자신이 진짜 너무 미안하고”라며 “언니가 성격이 부드럽다고 만만할 수 있는 게 아니야”라고 사과를 전했다.

 

이를 들은 이정은이 “얘 안 만만해”라고 말하자 이효리는 “안 만만해. 만만하게 볼 수조차 없는 사람이야”라고 뒤늦게 동감했다.

 

이에 엄정화가 “그래?”라고 되묻자 이효리는 “정말 아니야”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