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권성동 “민주, 자신이 할 땐 적폐 청산. 尹 정부는 정치 보복? 언어도단”

입력 : 2022-06-18 07:00:00 수정 : 2022-06-18 13:42: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정부 수사, 文정부 때 이미 고소·고발된 사건"
국회 사진기자단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사진)는 17일 새 정부가 전 정부에 대해 '정치보복' 수사에 나섰다는 더불어민주당 측 주장에 대해 "자신들이 할 때는 적폐청산이고 윤석열 정부에서 하는 건 정치보복이라 주장하는 건 이해할 수 없는 것"이라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범죄 행위에 대한 단서와 고소·고발이 있으면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는 건 당연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초기에 문재인 정부는 각 부처에 적폐청산위원회를 만들어서 부처가 가진 컴퓨터에 저장된 모든 자료를 다 뒤져서 그 자료를 언론에 뿌림으로써 언론을 통한 공개재판 형식으로 관련 당사자들의 명예를 다 훼손한 다음에 검찰에 고발하고 검찰에서 그 고발사건을 수사함으로써 소위 보수 정부 인사들에 대한 대대적인 수사를 자행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것이 정치보복"이라며 "지금 윤석열 정부 검찰에서의 수사는 이미 문재인 정부 때 고소·고발된 사건을 수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번에 산업부 블랙리스트 사건은 당연히 문재인 정부에서 해야 했을 사건을 막아서 못한 것을 이제와서 하는 것을 정치보복이라 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라고 거듭 지적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