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당 다수 현 서울시의회, 국민의힘 반발로 직원채용 절차 중단

입력 : 2022-06-17 15:00:00 수정 : 2022-06-17 17:24: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시의회. 연합뉴스

서울시의회가 임기 말 진행한 5급 정책협력요원과 6급 정책지원관의 채용 일정을 새로운 당선자들이 출범하는 7월로 연기하기로 했다. 6·1지방선거로 다수당이 된 국민의힘 시의원 당선자들이 “임기 말 알 박기”라고 강하게 반발했기 때문이다.

 

17일 서울시의회에 따르면 5급 정책협력요원 2명의 채용일정과 6급 정책지원관 27명의 면접일정은 오는 7월로 미뤄졌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과 사무처는 지난 15일 이 같은 뜻을 서울시의회 국민의힘 측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국민의힘 시의원 당선자들이 이날 예정했던 궐기대회는 취소됐다.

 

앞서 국민의힘 소속 당선자들은 이달 말 임기가 끝나는 현 10대 서울시의회의 정책지원관, 정책협력요원 채용절차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정책지원관과 정책협력요원은 시의원들의 의정활동을 보좌하는 역할을 하는데 새 시의회의 비전과 방향이 현재와 달라지는 상황에서 더불어민주당 중심의 시의회가 채용하는 것은 맞지 않다는 이유였다. 10대 서울시의회는 110명 중 102석을 더불어민주당이 차지했지만 이번 11대에서는 112석 중 76석을 국민의힘이 가져가며 다수당이 바뀌었다.

 

최근 11대 서울시의회 국민의힘 원내대표로 선출된 최호정 당선자는 “지난 몇 달간 서울시의회에서 일어난 여러 인사전횡은 우리의 기대와 전혀 달랐다”며 “오랜 기간 능력과 경력을 인정받은 우수한 인력을 대신해 파격적인 승진이 있었고 7월 정기인사 관례를 깬 인사가 6월 내 진행되는 등 서울시와 비교해보더라도 일반적인 시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인사들이 제10대 서울시의회 임기말 진행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 당선자는 “애초에 발상자체가 의아한 채용이었다”며 “이제라도 11대에 새로 들어와 일할 당선인들과 소통하고 의견을 받아들인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방자치법에 명시된 법정기구인 대학민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운영과 관련해서도 현재 공석인 협의회 사무처장 채용을 포함한 일체의 신규채용과 전보 등의 조치를 중단해주시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