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이어 정의당까지 성비위 의혹 파문… 강민진 “지도부서 묵살”

입력 : 2022-05-17 06:00:00 수정 : 2022-05-17 06:50: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강민진 “지역 시당위원장이 성폭력
당대표 등 지도부에 알렸지만 묵살”

민주, 성비위 의혹 박완주 제명 의결
피해자는 강제추행 등 혐의로 고소
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 연합뉴스

정의당에서 당 지도부가 성비위 신고를 은폐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는 16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지난해 11월 전국 당 간부 워크숍 행사 후 열린 술자리에서 모 지역 시당위원장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며 “지도부에 알렸지만, 이를 외부에 발설하지 말라고 했다”고 밝혔다.

 

강 전 대표는 그 일을 여영국 대표 등에서 알렸으나 “여 대표는 ‘해당 위원장에게 경고하겠다’, ‘이 일을 발설하지 말라고 결론 지었다’”고 주장했다. 가해자로 지목된 인사는 6·1 지방선거 기초자치단체장 선거에 공천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강 전 대표는 청년정의당 당직자로부터 성폭력을 당한 사실도 뒤늦게 밝혔다. 당시 강 전 대표가 논란에 휩싸인 상황이었는데 해당 당직자가 도와주겠다며 접근해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것이다. 강 전 대표는 지난 13일 가해자를 정의당 징계위원회인 당기위에 제소했다.

 

정의당 이동영 대변인은 “당시 공식적으로 사실관계와 경과 확인을 다 했고, 피해자 요청에 따라 가해자로부터 사과를 받았고, 당내 설치된 젠더인권위원회 공식 절차를 따랐다”고 말했다. 이어 ‘발설하지 말라’고 한 것을 두고 “강 전 대표가 비공개로 사안을 논의해달라고 해서 나온 말이고 와전된 측면이 있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국회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시정연설을 30분 앞두고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은 당내 성비위 의혹이 제기된 박완주 의원 제명을 최종 의결했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박 의원 제명 안건을 논의했다.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의총 도중 기자들과 만나 “첫 번째 안건으로 박 의원 제명의 건을 상정해 의결했다”고 밝혔다.

 

제명 안건과 관련해 일부 의원들은 신중론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사건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부터 의원들이 알아야 한다거나 최소한 해당 의원의 출석을 통한 소명 기회가 있어야 한다는 의견 등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의 제명으로 민주당 의석은 167석으로 줄어들게 됐다. 이날 의총에선 법사위 회의 중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최강욱 의원이나 보좌진 성폭력 사건에 ‘2차 가해’를 했다는 의혹을 받는 김원이 의원에 대한 논의는 이뤄지지 않았다.

 

박 의원 성비위 의혹 사건의 피해자는 이날 서울 영등포경찰서를 찾아 박 의원을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강제추행과 직권남용 등의 혐으로 고소했다. 박 의원은 전날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어떠한 희생과 고통이 있더라도 아닌 것은 아니다”라며 사실관계를 다투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박지원·김현우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