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크라 전쟁에 전세계 심각한 위기”… 독일, 글로벌 식량위기 경고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5-14 08:00:00 수정 : 2022-05-14 02:09: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안나레나 배어복 독일 외무장관. AFP연합뉴스

안나레나 배어복 독일 외무장관은 지난 12일 시작돼 오는 14일까지 독일 바이센하우스에서 이어지는 G7 외무장관회의에서 글로벌 식량위기 가능성에 대해 경고했다고 독일 ARD방송 등이 전했다.

 

배어복 장관은 “러시아의 끔찍한 전쟁은 유럽 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심각한 위기를 불러왔다”며 “세계적인 곡물수출 국가인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전세계적 식량안보에 대대적인 영향이 초래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목표는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글로벌 공동체를 분열시키는 것”이라며 “G7은 이에 대항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G7 국가는 선도적 산업국가로서 책임을 지고, 유엔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함께 규탄한 141개국을 저버리지 않을 것”이라며 “우크라이나 전쟁으로중동과 아프리카에서 긴급하게 필요한 곡물이 공급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현준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