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포 - 하네다 노선 재개 위한 긴급회의 개최

입력 : 2022-05-13 19:34:02 수정 : 2022-05-13 19:34: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공항공사가 김포-하네다 노선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 하네다공항 운영자인 일본공항빌딩측과 긴급회의를 가졌다.

 

13일 서울 강서구 한국공항공사 본사에서 윤형중 사장(오른쪽 첫번째)이 스즈키 히사야스 일본공항빌딩 부사장과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한국공항공사는 13일 윤형중 공항공사 사장과 스즈키 히사야스 일본공항빌딩 부사장이 긴급 화상회의를 갖고 김포-하네다 노선 본격재개를 앞두고 준비사항을 점검하고 상호 협력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는 최근 정부의 한일관계 개선과 양국의 도심공항인 김포-하네다 노선 재개 기조에 맞춰 공항당국 간 긴밀한 공조를 위해 마련했다.

 

윤 사장과 스즈키 부사장은 안정적 노선 복원을 위해 빈틈없는 방역체계와 공항시설 운영에 대한 차질없는 준비가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양국의 방역완화 기조에 따라 정보공유와 공동 마케팅 등 다양한 협력을 약속했다.

 

윤 사장은 김포-하네다 노선을 통한 양국 간 인적교류 활성화를 위해 일본 측의 운항승인 등 노선개설에 필요한 대정부 건의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스즈키 부사장은 “김포-하네다 노선의 재개를 최우선 과제로 생각하며 노선재개를 위해 대정부 건의 등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포-하네다 노선은 서울과 도쿄를 잇는 가장 빠른 하늘길이며 코로나 이전에는 주 168편, 연간 205만 명이 이용한 황금노선이다.

 

윤형중 사장은 “한일 대표노선인 김포-하네다 노선의 재개는 정체된 한일관계 복원의 서막을 알리는 것으로 그 의미가 크다”며 “노선의 조속재개를 위해 공항방역체계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공항공사는 3월 31일 김포-하네다 노선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 타카시로 이사오 일본공항빌딩 회장과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박연직 선임기자 repo2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