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어준 “尹, 朴 취임식 참석 활용하고 유영하 잘라. 아주 비정”

입력 : 2022-05-13 18:10:00 수정 : 2022-05-13 18:13: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어딘가에서 文 포토라인 세우기 작업 중일 것…이재명은 제거 시도”
방송인 김어준씨. tbs 제공

 

방송인 김어준씨가 13일 박근혜 전 대통령 최측근인 유영하 변호사가 대구 수성을 보궐선거 공천에서 탈락한 것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이 박 전 대통령의) 취임식 참석을 위해 활용하고 잘랐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13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박 전 대통령 최측근인 유 변호사가 대구 수성을 보궐선거 공천에서도 탈락한 것이 예사롭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씨는 “윤 대통령이 대구까지 내려가 (박 전 대통령의 손을) 직접 잡아줄 때만 해도 박 전 대통령과 유 변호사는 대구 수성을 공천을 받을 줄 알았을 것”이라며 “그래서 박 전 대통령도 자신을 수사한 윤 대통령 취임식에 기꺼이 참석해 밝게 웃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원래 공천심사 발표를 주말에 하려다가 안 하고 취임식 후 공천 결과를 발표했다”며 “유 변호사 공천 탈락을 주말에 발표했다면 박 전 대통령의 참석은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취임식 참석을 위해 (유 변호사를) 활용하고 잘랐다. (윤 대통령이) 아주 비정했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 4월12일 오후 박근혜 전 대통령을 예방하기 위해 대구 달성군 유가읍에 있는 박 전 대통령의 사저에 도착해 유영하 변호사와 악수하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

김씨는 또 “같은 진영인데도 이 정도면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는 어떻게 하겠느냐”며 “취임식 때 문 전 대통령은 잊히고 싶다고 했는데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그 꿈처럼 안 될 것’이라고 했다. 아마 어딘가에서 문재인 포토라인 세우기 작업을 열심히 추진하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직접적 위험 요소인 이재명 고문에 대해서는 압수수색 등 대놓고 온갖 방법으로 제거를 시도하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김씨는 “(윤 대통령이) 박 전 대통령에게 비정했다면 상대 진영엔 잔혹하고 비열한 행동을 서슴지 않으리라 전망한다”며 “역사적으로 증명하듯이 세상은 한 방향으로만 흘러가지 않는다. 작용이 있으면 반작용이 있다”고 강조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