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동성애·위안부 피해자 ‘비하’ 논란 김성회 비서관, 금명간 거취 정리될 듯

입력 : 2022-05-13 11:19:12 수정 : 2022-05-13 11:19: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과거 김 비서관 SNS에서 ‘동성애는 정신병의 일종’ 글

 

동성애 및 위안부 피해자를 비하하는 듯한 SNS 글 등으로 논란을 빚은 김성회(사진)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의 조만간 거취과 정리될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이르면 오늘 중 거취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김 비서관이 자진 사퇴를 통해 물러날지 해임될지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이 관계자는 밝혔다.

 

과거 김 비서관의 논란의 발언들이 일파만파 퍼지면서 대통령실도 이를 ‘위중한 문제’로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은 김 비서관의 자진 사퇴 결정을 기다려본 뒤 변화가 없으면 해임 절차를 밟는 수순으로 갈 것으로 보인다. 이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대통령실 비서관급이 ‘낙마‘하는 첫 사례다.

 

앞서 김 비서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동성애는 정신병의 일종’이라는 글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보상 요구를 ‘화대’라 표현한 글 등을 게재한 바있다.

 

이후 그는 사과 입장을 밝히면서도 페이스북에 “(조선시대에는) 결국 여성 인구의 절반이 언제든 주인인 양반들의 성적 쾌락의 대상이었다. 그런 부끄러운 역사를 반성하자는 것이 잘못된 것인가”이라고 적어 재차 논란을 낳았다.

 

지난해 3월 한 인터넷매체 기고문에서는 “조선시대 절반의 여성이 성 노리개였다”라는 등의 글을 싣기도 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