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왜 비서관실 책상 방향이...” 尹도 놀란 ‘악마가 짠 배치도’

입력 : 2022-05-13 14:23:06 수정 : 2022-05-13 14:23: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실 청사를 둘러보며 "왜 모든 비서관실의 책상이 한 방향으로 되어있느냐"며 의문을 던졌다.

 

유튜브 채널 YTN 돌발영상 등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취임 둘째 날인 지난 1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사무실을 순방하며 대통령실 직원들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됐다.

 

윤 대통령은 총무비서관실, 사이버안보비서관실 등을 방문해 "편하게 일하자" "아직 시설이 미비해도 층을 옮겨서 잘 설비를 해준다고 하니까 당분간 좀 양해해달라" 등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날 특히 공직기강비서관실, 국정상황비서관실, 경제수석비서관실 등을 방문한 윤 대통령은 대부분의 비서관실 내 책상이 줄지어 한 방향인 것을 확인하고 "왜 모든 비서관실 책상이 한 방향으로 되어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공간이 좁아서"라는 설명이 나왔고, 윤 대통령은 "아 그렇구나. 그래 조금 불편해도 나중에 다 옮길 거 아니에요"라고 반응했다.

 

윤 대통령은 "일하기가 편해야 하는데 어려운 여건에서 여러분들 일하게 해서 나도 미안한데 어떻게 하겠느냐"면서 "맨땅에 헤딩해야 하는 데구나"라고 말해 웃음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이날 공개된 대통령실 청사 내 책상 배치도는 1990년대 대기업에서 사용하던 전형적인 배치 방식으로 앞쪽에 자리한 직원이 상사의 시선 직선 거리에 있어야 한다는 점 때문에 '악마가 짠 배치도'라는 우스갯소리도 나오며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이날 유튜브 채널을 통해 누리꾼들은 "근무실이 정말 답답해 보이네요", "잠깐 보는데도 숨이 턱 막히네요", "공간이 좁은 거랑 한 방향으로 배치한 게 연관성이 있나", "칸막이가 급선무네요" 등의 반응들을 보였다.

 

한편 윤 대통령은 지난 6일 대통령실 비서관급 2차 인선을 발표하며 대통령실 인선을 대부분 마무리했다.

 

사진=YTN 돌발영상 갈무리

<뉴스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