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엔 대사에 ‘尹 후원회장’ 황준국 전 주영 대사 유력

입력 : 2022-05-12 18:38:37 수정 : 2022-05-12 18:38: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정부 초대 유엔(UN) 대사에 황준국(62·사진) 전 주영 대사가 유력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대선후보 시절 후원회장을 맡았던 황 전 대사가 유엔대사에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 전 대사는 외무고시 16회로 1982년 외무부에 입사해 2018년 퇴임 때까지 외교부 내 대표적인 ‘미국통’, ‘북핵통’으로 불렸다. 이명박정부 때인 2008년 3월 한국 측 6자회담 차석 대표인 북핵외교기획단장에 임명되면서 북핵 협상 무대에 본격 데뷔했다. 이에 앞서 1994년 북·미 간 제네바 합의 때도 실무자로 관여했다.

박근혜정부 때인 2014년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겸 6자회담 한국 수석대표로 발탁됐고, 2013∼2014년 한·미방위비분담협상 대사, 유엔대표부 참사관, 본부 유엔과장, 국제기구협력관 등 유엔 관련 업무를 담당했다. 2016∼2018년 주영 대사를 역임한 뒤 퇴임했다. 직업 외교관 출신으로는 이례적으로 대선후보 후원회장을 맡았다.


이현미 기자 engin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