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日 언론 “6월 나토 정상회의서 尹·기시다 첫 대면 가능성”

, 윤석열 시대

입력 : 2022-05-12 22:27:35 수정 : 2022-05-12 22:27: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나토 정상회의 초청 대상 올라
“日 정부, 정상회담엔 신중 입장”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대통령실사진기자단·AP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다음 달 열리는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서 처음 대면할 가능성이 있다고 일본 마이니치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6월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에 참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 회의에는 나토 회원국뿐 아니라 비회원국인 한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4개국도 초청 대상이어서 한·일 정상이 모두 참석하면 첫 대면 접촉이 이뤄질 수 있다.

 

신문은 “일본 정부가 여전히 정상회담에 신중한 입장”이라며 “총리 측근은 ‘(두 정상이) 만나더라도 (회의장에) 서서 이야기하는 정도일 것’이라고 예상했다”고 밝혔다.

 

일본은 한·일관계 개선에 의욕을 보이는 윤 대통령에게 기대를 걸고 있지만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판결,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과 관련해 한국 정부가 어떤 해결책을 내놓는지 살펴본 뒤 정상회담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 문제들은 1965년 한일협정과 2015년 위안부 문제 합의로 해결됐다는 게 일본의 공식 입장이다.


도쿄=강구열 특파원 river91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