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상한 영상 본 초6, 태블릿 뺏으려는 교사에 “수업권 침해하냐”…부모는 “집에선 착한데”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5-12 17:10:19 수정 : 2022-05-12 17:30: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게티이미지뱅크

 

초등 6학년 담임교사가 1년 동안 겪은 일을 온라인에서 공유하자 누리꾼들이 경악했다.

 

최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에는 ‘초6 가르치면서 있었던 일들’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는데, 지난 11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로 빠르게 퍼져나갔다.

 

글을 올린 교사 A씨는 “이 모든 일은 남학생 4명에게서 나온 일인데, 이것도 새 발의 피”라고 말문을 열었다.

 

A씨에 따르면 어버이날을 맞아 잔잔한 노래를 틀어준 뒤 편지 쓰기를 시키자 한 학생이 “억지 눈물 짜내는 거 역겹다”고 말했다.

 

수업 시간에도 “이런 거 좋아하는 사람 있냐”, “내가 안 해도 (교사는) 아무것도 못 하죠. 열 받죠” 등 말대꾸를 하면서 수업 분위기를 흐렸다.

 

태블릿을 활용한 수업에서 유튜브로 이상한 영상을 틀고 끄지 않기에 A씨가 뺏으려 하니 “수업권 침해하느냐”고 따졌다고 한다.

 

A씨는 이들을 바로잡기 위해 반성문으로 명심보감을 1장씩 필사하게 했지만, 학생들은 “틀딱(‘틀니를 딱딱거린다’ 줄임말로 노인 비하 표현) 냄새난다”며 반성문을 찢어버리기도 했다.

 

참다못해 학생을 크게 꾸짖으니 한명은 바로 책상을 발로 차고 학교를 나갔다고 한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는 “엄하게 혼내서 무서워하면 아동 학대”라며 “애가 학교 나갔다가 다치면 내 책임이고, 걜 찾으러 나가서 수업 못 해도 내 책임”이라고 억울해했다.

 

그러면서 “내가 이 짓을 1년 동안 참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남학생 4명의 부모 모두 반응이 같기 때문”이라고도 했다.

 

이들 학생의 부모는 “교사가 잘 가르치셔야죠”, “우리 애가 집에서는 착한데”, “사랑으로 보살펴주세요”, “왜 우리 아이한테만 그러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A씨는 또 “교장, 교감한테 말해봤자 옆 반 교사와 해결법을 짜내보라는 얘기만 할 걸 알아서 굳이 안 한다”며 “제일 미안한 건 내 에너지의 90%를 저 4명 막아내는 데 쓰고, 10%를 26명에게 써야 했다는 것”이라고 토로했다.

 

이 글을 본 누리꾼 다수는 “체벌이 부활해야 한다”며 입을 모아 분노했다.

 

또 “글만 읽어도 너무 열 받는다”, “다른 애들이 너무 안타깝다”, “숨이 턱턱 막힐 정도로 끔찍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오명유 온라인 뉴스 기자 ohme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