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자꾸 방탄, 방탄 하는데 물도 안 든 물총이 두려우냐”

입력 : 2022-05-11 22:00:00 수정 : 2022-05-11 17:22: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저는 인생을 살며 부당한 일을 한 적이 없어 검찰과 경찰이 수사로 아무리 압박해도 전혀 걱정되지 않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은 자신이 인천 계양을 재·보궐선거에 출마하는 이유가 ‘방탄용’이라는 일각의 비판에 11일 “자꾸 방탄, 방탄하는데 여러분은 물도 안 든 물총이 두려우냐. 여러분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일갈했다.

 

이 고문은 이날 오후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지방선거 선대위 출범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저는 인생을 살며 부당한 일을 한 적이 없어 검찰과 경찰이 수사로 아무리 압박해도 전혀 걱정되지 않는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고문은 “자꾸 빈총으로 사람 위협해 놓고는 총 피하려 한다는 소리 하는데 잘못한 게 없으면 아무런 걱정할 일이 없다. 죄 지은 사람이 두려운 것이지 잘못한 게 없는 사람이 왜 두려워하느냐”고 했다.

 

그는 대선 패배 후 2달 만에 ‘재등판’한 것을 두고 명분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관해선 “개인적인 이해타산이나 손익을 계산해 보면, 지방선거를 간접적으로 지원하는 정도로 안전거리를 유지하는 게 유리하다는 생각이 많다”고 했다.

 

그럼에도 그는 “현재 우리 민주당과 민주당 후보들이 겪는 어려움은 지난 대선 결과 때문”이라며 “어려움을 타개하는 데 도움이 되는 어떤 일도 해야 한다는 게 제 생각"이라고 했다.

 

이 고문은 “제 출마에 대해 국민의힘 지지자는 압도적으로 반대하고, 민주당 지지자는 압도적으로 찬성한다”면서 “호찌민은 ‘싸울 때는 우리가 유리한 장소와 방법으로 싸워야지, 상대가 원하는 방식으로는 안 된다’고 말했다”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자꾸 출마를 방해하는 것을 보면 (출마가) 훨씬 더 잘한 판단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의 연고지인 경기 성남시 분당갑이 아닌 인천 계양을로 출마하는 데 대해선 “대선 전 후보로서 당을, 전국을 대표하는 입장이라면 특정 지역의 연고를 따지는 게 오히려 더 이상한 일”이라고 맞받았다.

 

그러면서 “연고에 따른 판단을 구하는 게 아니라 이번 지방선거의 전체 구도를 위해 전체 민주당을 위해 대한민국을 위해 하는 일이기에 연고보다는 책임과 당리가 훨씬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