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담배 끊으면 살찐다’는 말 사실로 밝혀져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5-11 09:36:27 수정 : 2022-05-11 09:36: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대환 동아대 교수, 담뱃값 인상 전후 분석
“흡연자, 금연 후 평균 3.09㎏·BMI 1.3 증가”
“금연정책 강화할 때 비만감소 정책 병행해야”
금연. 게티이미지뱅크

 

흡연자가 3년간 금연을 하자 몸무게가 평균 3.09㎏, 체질량지수가(BMI)가 1.3만큼 늘어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담배를 끊으면 살이 찐다’는 말이 사실로 밝혀진 것이다. 흡연과 몸무게의 인과 관계를 분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1일 의료계에 따르면 김대환 동아대 교수는 최근 ‘담뱃값 인상으로 인한 흡연율 감소가 체질량지수와 몸무게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논문에서 이 같이 분석했다.

 

김 교수는 2013~2016년 한국의료패널 조사에 모두 참여한 20대 이상 중 임산부를 제외한 3만5280명을 대상으로 흡연 여부와 체중, BMI(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의 상관관계를 살펴봤다.

 

분석 기간은 2015년 1월 담뱃값 인상 전후 4년간이다. 당시 담뱃값은 2500원에서 4500원으로 80%나 인상됐다.

 

그 결과, 흡연율은 2013년 20%에서 2016년 17.7%로 하락해 담뱃값 인상이 흡연율을 떨어뜨리는 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그사이 흡연자가 금연을 하는 경우 몸무게가 평균 3.09㎏, BMI가 1.3만큼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금연이 체중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는 가설은 통설이나 의학적 분석을 통해서는 있었지만, 패널 분석을 통해 흡연과 몸무게의 인과 관계를 분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논문은 설명했다.

 

흡연이 식욕을 감소시키고 열량을 태우는 한편 신진대사 변화를 촉진해 몸무게가 감소시킬 수 있는 것은 그동안 여러 의학 논문을 통해 소개됐었다. 니코틴이 신체 조직 내에서 부분적으로 지방 분해를 증가시키고 지방 조직의 열 생성을 늘려 몸무게를 감소시킨다는 것이다. 

 

논문은 “담배 가격 인상이 국민들의 흡연율은 낮췄지만, 몸무게를 증가시킨 것으로 분석됐다”며 “흡연 못지않게 비만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비용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비만은 흡연과 함께 국가 의료비 증가에 영향을 미치는 대표적인 요인으로 꼽힌다. 

 

건강보험공단은 비만으로 인한 직간접적인 연간 사회적 비용 손실이 국내총생산(GDP)의 0.7%인 11조5000억원(2016년 기준)에 달한다는 추계 결과를 지난 2018년 발표한 바 있다. 

 

논문은 “국내 보건의료정책은 비만보다는 흡연에 상대적으로 집중해왔다”며 “향후 금연정책을 강화할 때 비만율 증가와 같은 부작용이 초래되지 않도록 비만율 감소를 위한 보건정책과 교육이 병행돼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학술지 ‘보건사회연구' 최근호에 실렸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