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힘 "국민 뜻 살피며 겸손히 받들겠다"

입력 : 2022-05-10 18:02:33 수정 : 2022-05-10 18:02: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 출범일까지 '발목잡기'…총리인준 본회의 응해야" 압박
이준석 "민주는 '동래불사동'"…권성동 "정권교체 국민뜻 받들것"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윤석열 정부 출범과 함께 새 여당이 된 국민의힘은 10일 "늘 국민의 뜻을 살피며 겸손히 받들겠다"고 밝혔다.

김형동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민심은 늘 옳고, 잘못된 것은 추상같이 심판하며,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하지 않으면 언제든 매서운 심판과 질책을 받는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은 오직 국민과 국가만 바라보며, 대한민국의 법치와 정의의 가치를 지키고, 튼튼한 안보 속에서 모든 국민이 꿈을 실현하는 새로운 국민의 나라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오직 국민만을 섬기며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체제를 기반으로 국민이 진정한 주인이 되는 나라를 위대한 국민과 함께 만들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자유와 공정의 가치, 혁신을 통한 도약과 빠른 성장, 한반도의 지속가능한 평화를 언급했다는 점도 강조했다.

같은날 앞서 발표한 논평에서는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지연 등으로 1기 내각이 '반쪽'으로 출범하게 된 상황을 지적하며 제1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발목잡기'를 멈추라고 촉구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은 거대 의석수를 무기로 끝없는 몽니를 부렸고, 결국 국무총리와 18개 부처 장관 후보자 총 19명 중 단 7명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만 채택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거래 성격으로 총리 인준을 고민한 적은 추호도 없다'는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의 발언을 겨냥해 "그렇다면 총리 인준을 위한 국민의힘의 본회의 소집 요청에 즉각 응해야 할 것"이라고 직격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윤석열 정부는 국정 운영에 어떠한 공백이 발생하지 않고, 새 정부의 출범을 염원해 온 국민에게 피해가 전해지지 않도록 만반의 준비를 할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민주당은 국가와 국민을 위해 오만과 독선 대신 여당과 협치해 통합과 화합의 정치를 보여달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도 이날 오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오늘로 5년간의 여정이 시작한다"며 "아직 (장관) 청문회를 보면 우리(국민의힘)에게는 '춘래불사춘'이고, 민주당에게는 '동래불사동'이라는 생각이 든다. 계절에 맞는 옷을 갖춰입는 쪽이 더 잘 적응해 나갈 것"이라며 뼈있는 말을 남겼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CBS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5년 만에 역사적인, 기적적인 정권교체가 이뤄졌고, 이날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다"며 "어깨가 무겁고,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5년 만의 정권 교체에 담긴 국민의 뜻을 받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을 향해서도 "정치는 국민의 뜻을 받들어, 국민의 눈높이에서 모든 결정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항상 국민의 뜻을 잘 살펴서 대통령직을 수행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 역시 페이스북 글을 통해 "집권 여당으로 책임 정치로 국민께 보답하겠다"며 "자유의 가치를 바로세우고, 국민이 진정한 주인이 되는 나라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성 정책위의장은 "윤석열 정부의 출범은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을 향한 국민의 열망이 만들어 낸 결과이며, 극한의 진영 갈등과 무너진 민생경제, 엄중한 안보 위기를 해결하라는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라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
  • 르세라핌 홍은채 '막내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