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외교부 "박진·하야시 회담 분위기 건설적…관계 개선 강한 공감"

입력 : 2022-05-10 15:59:13 수정 : 2022-05-10 15:59: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진 외교부 장관 후보자(오른쪽)는 지난 9일 서울에서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과 회담했다. 외교부 제공

외교부 당국자는 10일 박진 외교부 장관 후보자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의 전날 회담에 대해 "전체적 분위기가 매우 건설적이었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한일관계 개선이 정말로 필수적이라는 데 전반적으로 공감이 강하게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를 포함해 동북아와 전반적인 글로벌 정세 속에서도 한미·한미일의 안보분야, 경제적 측면 등에서의 협력이 당연히 필요하다는 것에 대해 강한 공감이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의 특사로 방한한 하야시 외무상은 전날 서울 모처에서 박 후보자와 만찬 회동을 하고 한일관계 전반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양측은 엄중한 지역 정세 하에서 조속한 한일관계 개선이 필수 불가결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양국의 현안 해결을 위해 앞으로 보다 속도감을 갖고 협의하기로 했다.

그러나 쓰카모토 야스히로 일본 외무성 국제보도관은 이후 화상 브리핑에서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1965년 협정(한일청구권협정)을 거론하며 "국가 대 국가의 약속이 중요하다"고 하는 등 일본 정부의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이와 관련해 외교부 당국자는 "여러 이슈가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일 간 협력 필요성이 강하고, 그래서 이 부분과 관련해 소통을 좀 더 강화해 나가자는 식의 개괄적 접근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구체적 현안에 대한 당장의 조율이 이뤄졌다고 보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