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대통령 "북핵 개발에도 평화적 해결 위한 대화 문 열어놓겠다"

관련이슈 윤석열 시대

입력 : 2022-05-10 11:47:14 수정 : 2022-05-10 11:47: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통령은 10일 국제사회와 협력해 북한 주민의 삶을 개선할 담대한 계획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북한이 '실질적인 비핵화로 전환해야 한다'는 전제 조건을 붙였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 광장에서 열린 20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통해 "한반도뿐 아니라 아시아와 세계의 평화를 위협하는 북한의 핵 개발에 대해서도 그 평화적 해결을 위해 대화의 문을 열어놓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평화는 자유와 인권의 가치를 존중하는 국제사회와의 연대에 의해 보장이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시적으로 전쟁을 회피하는 취약한 평화가 아니라 자유와 번영을 꽃피우는 지속 가능한 평화를 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이 핵 개발을 중단하고 실질적인 비핵화로 전환한다면 국제사회와 협력하여 북한 경제와 북한 주민의 삶의 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담대한 계획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비핵화는 한반도에 지속 가능한 평화를 가져올 뿐 아니라 아시아와 전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윤 대통령은 세계 속 한국의 역할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국제사회 역시 한국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세계 10위권의 경제 대국 그룹에 들어가 있다"며 "우리는 자유와 인권의 가치에 기반한 보편적 국제 규범을 적극 지지하고 수호하는 데 글로벌 리더 국가로서의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나라뿐 아니라 세계 시민 모두의 자유와 인권을 지키고 확대하는 데 더욱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며 "국제사회도 대한민국에 더욱 큰 역할을

 

기대하고 있음이 분명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가 우리에게 기대하는 역할을 주도적으로 수행할 때 국내 문제도 올바른 해결 방향을 찾을 수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자유, 인권, 공정, 연대의 가치를 기반으로 국민이 진정한 주인인 나라, 국제사회에서 책임을 다하고 존경받는 나라를 위대한 국민 여러분과 함께 반드시 만들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