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정부 출범] 취임식에 이재용·최태원·정의선 등 5대그룹 총수도 참석

관련이슈 윤석열 시대

입력 : 2022-05-10 11:31:43 수정 : 2022-05-10 16:05: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5대그룹 총수·경제 6단체장, 만찬에도 초청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마당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 이재용(오른쪽부터) 삼성전자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비롯한 기업인들이 참석해 있다. 뉴시스

10일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식에는 재계 5대 그룹 총수와 6개 경제단체장이 참석해 새 정부 출범을 축하했다.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취임식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참석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모두 자주색 넥타이를 착용하고 나란히 참석, 취임식에 나선 윤 대통령을 향해 기립해 박수를 보냈다.

 

재계를 대표하는 6개 경제단체장도 자리했다.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인 최태원 회장을 포함해 전국경제인연합회 허창수 회장, 한국무역협회 구자열 회장, 중소기업중앙회 김기문 회장, 한국경영자총협회 손경식 회장, 중견기업연합회 최진식 회장 등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국내 주요 대기업 대표들이 10일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이 열린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취임식장에 도착하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밖에 최정우 포스코 그룹 회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 그룹 부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 주요 대기업집단 회장들도 대통령 취임식에 초청을 받아 참석했다.

 

재계 인사들은 국회의사당 바로 앞에 마련된 주요 인사 석에서 5부 요인, 국빈, 전직 대통령 및 유족 등과 자리했다.

 

대기업 총수들이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것은 2013년 2월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9년 만이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외빈들을 대거 초청하는 취임식 대신 약식으로 취임 선서를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취임식에는 현대차·LG·포스코·한진그룹 회장이 참석했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뉴스1

당시 삼성과 SK, 롯데그룹 총수는 해외 출장 등을 이유로 초청에 응하지 못했다.

 

이날 윤석열 대통령 행사에 참석한 5대 그룹 총수와 경제단체장들은 취임식 이후 마련된 외빈 만찬에도 참석한다.

 

재계 총수들이 취임식 후 외빈 만찬에 초청받은 사례는 매우 드물다.

 

한 재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다수 외빈을 초청하는 만찬이라 현장에서 구체적인 논의는 어려울 것"이라며 "주요 기업 인사들을 초청한 것은 새 정부가 경제 활성화·규제 완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