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바이든 "푸틴, 전쟁서 출구 못 찾아 걱정…해법 찾아보겠다"

입력 : 2022-05-10 09:53:45 수정 : 2022-05-10 15:23: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백악관 "푸틴 연설은 근거 없는 역사 수정주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관련,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전쟁에서 출구를 찾지 못해 우려된다고 말했다.

 

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DC 교외에서 열린 모금행사에서 푸틴 대통령이 매우 계산적인 사람이라면서도 "그가 지금 당장 (전쟁에서) 빠져나올 방법이 없어서 걱정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문제(러시아의 출구전략)에 대해 우리가 해결책을 찾아보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나토와 유럽을 분열시킬 것으로 오판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실제론 푸틴 대통령의 생각과 달리 미국과 여러 유럽 국가가 우크라이나의 편에 섰고, 서방의 지원 속에 우크라이나는 3월 키이우에서 러시아군을 격퇴할 수 있었다.

 

러시아는 또 군사적 중립국이었던 핀란드, 스웨덴도 나토 가입을 서두르는 '역풍'을 맞게 됐다.

 

미국은 또 푸틴 대통령의 2차 세계대전 종전기념일(러시아 '전승절') 연설에 대해서는 진실을 호도하는 '역사 수정주의'라고 일축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서방이 우크라이나 전쟁을 이끌었다는 푸틴 대통령의 주장은 명백히 터무니없다"며 "그의 연설은 허위 정보의 형태를 취한 역사 수정주의"라고 말했다.

 

린다 토마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 대사도 "푸틴은 축하해야 할 승리가 없음을 인정한 것"이라며 "그로서는 승리를 선언할 이유도, 이미 2개월 넘게 끌고 온 전쟁을 선포할 아무런 이유도 없다"고 CNN에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전승전 연설에서 "우리는 (우크라이나에서 서방의) 군사 인프라가 전개되고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국가들의 최신 무기들이 정기적으로 공급되는 것을 목격함에 따라 (서방의) 공세에 대한 선제 대응을 했다"며 우크라이나에서 벌어지는 일명 '특수군사작전'에 대해 서방에 책임을 돌렸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