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문 대통령 "5년 근무 마친 후 퇴근…많은 분 축하에 정말 행복"

입력 : 2022-05-09 19:26:02 수정 : 2022-05-10 00:55: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여러분 덕분에 임기 무사히…성공한 前 대통령 되도록 도와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9일 5년 임기를 모두 마친 소회에 관해 "마지막 퇴근을 하고 나니 정말 무거운 짐을 내려놓는 것 같아서 홀가분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 분수대에 마지막 퇴근길을 응원 나온 시민들을 향해 밝힌 소감에서 "오늘 저는 업무가 끝나는 오후 6시 정시 퇴근을 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대통령으로 일하는 동안 첫 퇴근인데, 동시에 마지막 퇴근이 됐다"며 "하루 근무를 마치는 퇴근이 아니라 5년 근무를 마치는 퇴근이 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렇게 많은 분들이 저의 퇴근을 축하해 주니 저는 정말 행복하다"면서 "앞으로 제 아내와 전임 대통령으로 '정말 보기 좋구나' 하는 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잘 살아보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들 덕분에 무사히 임기를 마칠 수 있었다"며 "여러분들 덕분에 임기 중 여러차례 위기들 있었지만 잘 극복할 수 있었고, 위기 속에서 더 큰 도약 이룰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마침내 우리는 선진국, 선도국가 반열에 올라섰다. 전적으로 우리 국민들 덕분"이라며 "어려움을 함께해주신, 위기를 함께 넘을 수 있도록 해주신 우리 국민들께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늘로서 청와대 대통령 시대가 끝난다. 특히 효자동, 청운동, 신교동, 부암동, 북촌, 삼청동 인근 지역의 주민들께 특별히 감사를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아마 대통령이 있는 대한민국의 심장이라는 긍지와 보람을 가질 수 있었는지는 모르지만, 교통통제와 집회·시위 소음 때문에 불편이 많으셨을 것"이라며 "역대 대통령들을 대표해서 특별히 인근 지역 주민들께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연호하는 시민들에게 "성공한 대통령이었습니까"라고 되물은 문 대통령은 "성공한 전임 대통령이 되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많은 분들이 함께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여러분 덕분에 행복했다"며 "사랑한다"고 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
  • 르세라핌 홍은채 '막내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