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파란색 풍선 들고서…일찌감치 청와대로 모이는 文 지지자들

입력 : 2022-05-09 14:17:08 수정 : 2022-05-09 14:17: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건영 “마지막 퇴근길 외롭지 않게 박수로” / 탁현민 靑 의전비서관도 이벤트 예고
청와대 인근 분수대 앞에 모인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 김동환 기자

 

9일로 임기를 마치는 문재인 대통령의 퇴근길을 함께하려는 지지자들의 발길이 청와대로 향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임기는 이날 자정에 종료된다. 2017년 5월10일 취임해 5년간 이어진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도 마침표를 찍는다.

 

앞서 같은 날 오전 퇴임 연설로 국민에게 인사를 건넨 문 대통령은 오후에는 마지막 외교 일정으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취임식 참석차 방한한 할리마 야콥 싱가포르 대통령과 왕치산(王岐山) 중국 국가 부주석을 만난다.

 

문 대통령은 오후 6시에 김정숙 여사와 함께 청와대 정문으로 나와 인근 사랑채 분수대 앞까지 걸어가며 마지막 퇴근길을 함께하는 시민들에게 인사를 건넬 것으로 알려졌다.

 

분수대 앞은 문 대통령 지지자들의 발길이 일찌감치 이어지면서, 오후 1시를 넘기면서는 50여명이 문 대통령의 인사가 있을 것으로 보이는 무대 앞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파란색 풍선을 든 지지자들은 따갑게 내리쬐는 햇볕도 아랑곳하지 않는 모습이다.

 

문 대통령의 퇴근길에는 민주당의 친문(친문재인)그룹 의원들도 다수 참석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윤건영 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대통령의 마지막 퇴근길이 외롭지 않도록 가장 큰 박수로 보내드리고 싶다”며 청와대 앞에서 모이자고 제안한 바 있다.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도 최근 라디오 인터뷰에서 ‘서프라이즈(깜짝) 이벤트’를 예고했었다.

 

문 대통령은 퇴근 후에는 서울 시내 모처로 자리를 옮겨 국방부 등과 연결된 핫라인을 통해 10일 0시까지 군 통수권을 행사한다.

 

이튿날 윤 당선인의 취임식에 참석한 뒤에 사저로 향하는 문 대통령은 낮 12시 서울역 광장에 도착해 KTX를 타고서 오후 2시30분쯤 울산 통도사역에 내린다. 이후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에 도착한다.

 

문 대통령은 인근 주민과 지지자들이 모이는 만큼 사저로 들어가기 전 마을회관 앞에서 임기를 마친 소회 등을 밝힐 예정이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