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0대 과반 “결혼한 뒤 애 안 낳아도 ‘OK’”

입력 : 2022-05-10 07:00:00 수정 : 2022-05-10 02:53: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회가 요구하는 아이 양육비 불어나는데 임금은 그만큼 안 오르는 듯"
기사 특정 내용과 무관함. 게티이미지뱅크

 

우리나라 저출생 현상이 심화하는 가운데 결혼해서 애를 낳지 않아도 괜찮다는 20대가 5년 새 크게 늘어 과반에 달했다.

 

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개발연구원(KDI) 경제정보센터는 '나라경제 5월호'에서 여성가족부의 '가족실태조사 분석 및 연구' 등을 인용해 '우리 시대 가족'의 모습을 전했다.

 

이에 따르면 결혼하고 아이를 갖지 않는 데 동의하는 20대 비율이 2015년 29.1%에서 2020년 52.4%로 23.3%포인트(p) 상승했다.

 

같은 기간 전 세대에서 동의 비율이 21.3%에서 28.3%로 7.0%p 오른 것보다 더 큰 폭이다.

 

한편 미국의 투자은행인 제퍼리스 금융그룹(JEF)이 베이징의 유와인구연구소 자료를 활용해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한국은 1인당 국내총생산(GDP) 대비 아이를 낳아 18세까지 기르는 데 드는 비용의 비율이 가장 높은 나라 중 하나로 꼽혔다.

 

한국에서 자녀를 18세까지 기르는 데 드는 비용은 2013년 기준 1인당 GDP의 7.79배였다.

 

혼인 건수도 감소하고 있다. 지난해 건수는 전년 대비 9.8% 감소한 19만3000건으로 통계가 작성된 1970년 이후 3년 연속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여성가족부의 가족실태조사 분석 및 연구에 따르면 비혼 독신에 동의하는 20대 비율은 2015년 37.0%에서 2020년 52.9%로 높아졌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