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2시간 동안 2명 근무…불나도 해결 못 해” 관객 몰린 영화관 직원의 호소

입력 : 2022-05-09 10:08:58 수정 : 2022-05-09 10:08: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게티이미지뱅크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완화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영화관을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 그러나 영화관 직원들은 심각한 인력난에 시달리고 있다며 호소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6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지금 시키는 그 팝콘, 직원들 수명 갉아 내드린 겁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영화관 직원이라는 A씨는 “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가려면 인력도 정상화시켜주는 게 상식 아니냐”며 “코로나 전엔 사이트(지점)당 직원이 6명, 7명 있었고 미소지기(알바생)들도 최소한 20~50명씩 있었는데 지금은 직원 3명이서 3교대 근무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불이 나도 안내할 직원이 없는 상황”이라면서 “화재나 안전 문제, 그 어떤 사건 사고가 터져도 지금은 해결 못 해드린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두가 잘될 거라고 예상했던 닥터스트레인지가 개봉했는데 매점엔 옥수수, 오일, 팝콘 컵, 콜라 컵이 없다. 대기 고객만 300명을 넘어가는 상황에서 미소지기 2명이 모든 주문을 다 해결해나가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현금 결제 대기줄, 티켓 재결제, 환불 대기줄 쳐내느라 정직원도 12시간씩 서서 밥은 커녕 물도 (못 마시고) 화장실도 못 가고 일한다”며 “여러분이 어제 오늘 먹은 팝콘은 배고픔과 클레임을 참고 참으며 일하는 직원들, 미소지기들, 미화 직원들의 수명”이라고 현 상황을 전했다.

 

하지만 A씨의 푸념에 네티즌들은 각기 다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력 보충이 시급하다”는 입장과 “관객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것이냐”고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입장으로 나뉜 것.

 

네티즌들은 “관객이 몰리면 인력도 당연히 보충해야지”, “우리 영화관도 마찬가지다. 너무 힘들다”, “티켓값은 올리면서 인력은 왜 그대로?”라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고객이 잘못한 것도 아닌데 좀 불편하다”, “관객의 문제가 이날 회사의 문제인데 그걸 관객탓으로 돌리는 것 같다”, “팝콘을 공짜로 주는 것도 아니지 않느냐” 등 불편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