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문대통령, 전현직 참모들에 "평가는 역사와 국민이 하는 것"

입력 : 2022-05-09 09:44:11 수정 : 2022-05-09 09:44: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제발 정치적 이유로 전직 대통령 소환 말라"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종료를 앞두고 전·현직 참모들에게 "문재인 정부에 대한 평가는 역사와 국민이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도 불리는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에 나와 지난 6일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전·현직 참모들과 임기 마지막 만찬을 하며 이같은 언급을 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만약 우리가 사심 없이 최선을 다했다면 그것으로 충분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윤 의원은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을 소개한 뒤 "대단히 인상적이었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또 "(퇴임 후 삶에 관한) 대통령의 소박한 꿈이 이뤄질지 여부는 국민의힘에 달렸다"며 "국민의힘이 제발 전직 대통령을 정치적인 이유로 소환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매번 문재인 정부에 대해 비판하고 근거 없는 공세를 하는데, 자기 정치와 어젠다로 국정을 운영했으면 좋겠다는 취지"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인선을 두고는 "청와대 인사가 심각하다"며 "행정관료, 검사, MB(이명박 전 대통령) 사람밖에 안 보이는데 악평을 안 할 수 없는 그런 인사"라고 비판했다.

이어 "비서실 핵심 보직 5명을 검사로 임명했다는 것은 대단히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검찰개혁에 지나치게 매몰됐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서는 "문 정부 성과를 호도하기 위한 프레임"이며 "국민의 입장에서 개혁을 완수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지난 7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발사한 북한이 추가적인 핵실험에 나설지를 두고는 "가능성을 열어놓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