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영부인 질 바이든, 우크라 전격 방문 “전쟁 중단돼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5-09 00:56:31 수정 : 2022-05-09 01:32: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젤렌스카 여사 "전쟁 와중에 이곳에… 용기 있는 행동"
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서부 국경 지역 우즈호로드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왼쪽)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부인인 올레나 젤렌스카 여사에게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 바이든 여사는 이날 예고 없이 우크라이나 서부 지역을 방문했다. 우즈호로드=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를 전격 방문했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바이든 여사는 미국의 ‘어머니의 날’인 이날 예고 없이 우크라이나 서부 국경 마을 우즈호로드를 찾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부인인 올레나 젤렌스카 여사를 만났다.

 

바이든 여사는 젤렌스카 여사에게 “어머니의 날에 방문하고 싶었다”며 “나는 이 잔혹한 전쟁이 중단돼야 하며 미국인들이 우크라이나 국민과 연대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6일 루마니아를 시작으로 동유럽을 순방 중인 바이든 여사는 이날 슬로바키아에서 차량으로 우크라이나 국경을 넘어 오즈호로드까지 이동했다고 AP는 전했다. 이동에 걸린 시간은 약 10분이다.

 

두 사람이 처음으로 대면한 장소는 우즈호로드의 한 학교로 현재 피란민 임시 거주 시설로 활용되고 있다. 양측은 학교 내 작은 교실에서 개인적인 만남을 가졌으며 곧이어 기자들 앞에서 대화를 이어갔다고 한다.

 

젤렌스카 여사는 “매일 전투가 벌어지고 공습 사이렌이 울리는 전쟁 와중에, 특히 오늘 같은 날 미국 퍼스트레이디가 이곳에 오는 게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을 이해한다”며 “용기 있는 행동”이라고 추켜세웠다.

 

두 여사는 만남을 가진 뒤 학교에서 거주하는 아이들이 어머니의 날을 맞아 ‘휴지 곰’ 선물을 만드는 일에 동참했다.


김용출 선임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